6월 민주항쟁, 여성 투사들도 그곳에 있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 전시된 6월 민주항쟁 당시의 모습.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이후 대학생들이 정권에 대항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김혜민 청년기자

1987년 6월, 전국이 민주화 열기로 들끓었다. 사람들은 끝도 없이 거리로 쏟아졌다. ‘호헌철폐, 독재타도’ ‘고문 없는 나라에서 살고 싶다’ 등 슬로건을 내건 시민들은 밤이 깊어도 집에 갈 줄을 몰랐다. 차마 거리로 나오지 못한 사람은 창밖으로 휴지와 손수건을 던져 마음을 보탰고, 상인들은 장사도 접고 ‘민주화 투사’들을 응원했다. 최루탄 가스와 군인의 쇠 방패도 자유를 향한 시민의 열망을 이기지 못했다. 6월이 가기 전에 전두환 정권은 백기를 들었다.

시민의 힘으로 부패한 정권을 몰아낸 ‘6월 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에 빛나는 순간으로 남았다. 하지만 이 찬란한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이들도 있다. 바로 ‘여성’이다. 1979년 1212사태를 시작으로 1987년 개헌에 이르기까지 민주화 역사에서 여성들은 배제됐다. 전문가들은 이제라도 민주화운동에 참여한 여성들을 발굴하고 기억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인다. 김은하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이름없는 ‘시민’으로 남은 여성들의 희생과 용기가 있었기에 6월 민주항쟁의 빛나는 역사가 완성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공권력의 성폭력에도 굴복하지 않은 여성들

1984년 9월 4일 전두환 정권을 규탄하는 시위에 참여한 경희대 여학생 3명이 청량리경찰서 전경들에게 알몸으로 성추행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여성단체들은 ‘여대생추행사건 대책협의회’를 구성해 ‘시위를 했다는 이유로 연행된 여학생들을 시민을 보호해야 할 경찰이 추행한 데 대해서 경악을 금치 못한다’는 성명을 냈다. 피해를 본 여대생들은 경찰의 회유와 협박 속에서도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했고,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불렀다. 당대 여성이 결집하는 계기가 된 이 사건은 훗날 대학에서 총여학생회가 탄생하는 초석이 됐다.

시민단체들은 전두환 정권이 성폭력을 민주화 운동을 탄압하는 도구로 활용했다고 꼬집는다. 실제로 1986년 ‘성남경찰서 장미경 사건’ ‘부천경찰서 성고문 사건’, 1987년 ‘파주 여자종합고 성폭력 사건 등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의 성폭력 사건이 잇따라 벌어졌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공권력에 의한 여성 유린이 자행됐다”고 지적했다. 당시 일부 경찰과 군인은 민주화 운동에 참여한 여성들에게 성폭력을 가해 수모를 안겼다. 여성들에게 수치심을 주는 것으로 민주화 운동 열기를 떨어뜨리려는 의도였다. 실제로 이때의 불명예스러운 기억 때문에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고도 유공자 신청을 포기한 사람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권력에 의한 성폭력은 민주화 열기를 증폭시키는 도화선이 됐다. 부천경찰서 성고문 사건이 벌어지고서 여성 단체들은 성고문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고문과 성폭력 종식을 위한 민주화운동’에 돌입했다.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당시 박종철 열사의 죽음을 축소·은폐하려 한 정권에 분노해 처음으로 시위한 것도 여성들이었다. 여성의전화는 박종철 열사의 죽음을 알리는 최초 보도가 나오고서 11일 만인 1987년 1월 26일 서울 용산구 남영동 대공분실 앞에서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기습 시위를 벌였다.

여성의전화는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을 사회적 이슈로 내세우고 저항한 최초의 여성 운동단체다. 아내 구타, 직장 내 성폭행, 외모로 인한 차별 등에 문제를 제기했다. 당시 여성의전화는 여성이 사회적 비난에 대한 두려움 없이 피해 사실을 털어놓을 수 있는 유일한 단체였다. ‘여자, 길을 내다: 여성의전화 25년 여성 인권 운동 이야기’를 쓴 민경자 여성운동가는 “1980년대 성폭력은 여성 개인에 대한 탄압이 아닌 노동운동과 민주화운동에 대한 탄압의 수단이었다”며 “이후 전개된 성폭력추방운동과 민주화운동에서 여성의전화의 역할이 매우 컸다”고 밝혔다.

화염병을 던지고 있는 이대생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회적 제약 딛고 투쟁했던 여성들 이제라도 재조명해야

유시춘 현 EBS 이사장은 6월 민주항쟁 당시 성명을 발표하고 민주화운동의 시작을 알리는 종을 쳤다.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원장은 서울대 의류학과 재학 당시 위장취업해 노동운동에 힘썼고, ‘부천경찰서 성고문사건’의 피해자로 고초를 겪기도 했다.

김은하 교수는 “유시춘이나 권인숙 등 걸출한 운동가 외에도 역사에 이름을 남기지 못한 수많은 여성이 있다”고 지적한다. 6월 민주항쟁 참가자이기도 한 김 교수는 운동권의 남성 중심 문화가 여성을 배제하게 된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저는 주로 대자보 쓰는 역할을 했어요. 투쟁은 남성의 역할이라는 암묵적 합의가 있다 보니 상대적으로 덜 중요한 역할을 여성에 맡겼던 거죠. 민주화운동에서 여성은 남성에 밀린 ‘2등 시민’ 취급을 받았다고 할까요.”

6월 민주항쟁에 참여했던 여성들의 이야기도 비슷하다. 익명을 요구한 A씨는 “남학생들은 앞에 나가 돌을 던졌고, 나 같은 여학생들은 돌을 깨거나 휴지를 건네는 역할을 했다. 시위대 앞으로 가려고 해도 남학생들은 ‘위험하니 뒤로 빠지라’고 소리쳤다. 스스로 ‘보조자’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다른 여성 B씨도 “여성으로서 학생운동에 참여하겠다는 결심을 하는 것 자체가 용기가 필요했다. 일단 혼숙을 해야 하다 보니 주변의 시선도 곱지 않았고, 부모님은 혼삿길 막힌다고 뜯어말렸다. 운동권에 들어가서도 남자들이 무기 들고 싸울 때, 나는 취사와 빨래를 도맡았다. 그때는 그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학자들은 역할의 차이가 있었다고 해서 여성을 ‘보조자’로 규정할 수는 없다고 강조한다. 엄혜진 경희대학교 교수는 “혁명에는 여러 요소가 필요하다. 누군가는 선언문을 쓰고 돌을 날라야 한다”면서 “각자 다른 방식의 역할을 수행했는데 특정한 부분만 ‘영웅적’이라고 구분하는 것이 옳은지 질문을 던져야 한다”고 말했다.

엄 교수는 민주화운동에서의 여성을 주체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비가시화됐던 여성의 삶과 경험을 여성의 목소리로 드러내는 작업 6월 민주항쟁이라는 거대 담론으로 남은 역사를 여성의 시선에서 들춰보는 작업 개별 사건에 대한 해석에도 여성의 관점을 투사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혜민 청년기자(청세담 10기)]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