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앱 개발자, 지진 공포에서 전 세계 시민을 구하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스마트툴스 유민규 대표 인터뷰

“내가 필요한 앱을 만들었더니 1억 명의 사람들도 사용하기 시작하더라고요.”

7년간 나침반, 측정기, 소음기 등 도구 앱을 개발해온 유민규 스마트툴스(주) 대표. 유 대표가 개발한 앱의 누적 다운로드는 1억 건, 유료 판매는 150만 건에 달해 2012년 구글의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 ‘구글 플레이(Google Play)’는 그를 국내 4번째 인기 개발자(Top developer)로 꼽기도 했다. 그리고 최근엔 지진 정도를 실시간으로 감지, 위험을 알리는 ‘지진계: Vibration meter’ 앱이 주목받으면서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오영주_사진_혁신_스마트툴스_20170206
유민규 스마트툴스(주) 대표

◇ 18년 컴퓨터 프로그래밍 취미생활이 만들어낸 ‘지진계’ 앱

시작은 단순한 호기심에서였다. 유 대표는 “1992년부터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취미로 해왔는데, 보험회사 다니던 친구가 앱을 만들어 공모전에 수상되는 걸 보고 ‘나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앱 개발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0년 ‘SKT 안드로이드 앱 개발 페스티벌’ 공모전에서 도구 모음앱 Smart Tools®로 금상을 받았다.

그 후 그는 생활밀착형 도구 앱인 ‘스마트툴스 서비스’ 개발에 주력했다. 연세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삼성 건설에서 근무 당시 현장 경험을 살려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였기 때문이다. 개발에 흥미와 적성을 발견하고서는 다니던 회사마저 그만두고 앱 개발자로 전업, 2010년 첫 앱인 ‘스마트툴스 버전1.0’을 출시했다. 이 후 2016년 버전2.0을 선보이기까지 90번 넘게 꾸준히 업그레이드하며 품질관리를 하고 있다. 지금까지 6개 분야 길이, 거리측정, 나침반, 소음진동, 손전등, 단위에서 15개 (유료 앱 포함 23개) 도구 앱을 만들었다. 유 대표는 “매일 500개 이상씩 댓글이 쌓이는데, 특히 소음측정기가 반응이 좋아 이에 착안해 소음과 비슷한 원리인 진동을 활용해 ‘지진계’까지 추가로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 전 세계 시민 앱 통해 스스로 지진 감지하며 불안감 떨쳐

구글 플레이(Google Play)에서 ‘지진계’ 앱을 다운받아 열고 스마트폰을 평평한 곳에 두자, ‘0.0’이라는 수치와 함께 ‘진도 1 : 기계상 감지. 일부 동물만 감지’라는 문구가 보였다. 핸드폰을 들어보니 그래프가 요동치고 숫자가 올라가면서 ‘진도 3: 소수가 느낌. 매달린 물체움직임’, ‘진도 5: 건물 전체가 흔들림. 물체 이동’ 등 실시간으로 경고 표시가 달라졌다. 진도5가 넘어가자 경고 알람이 울리기 시작했다. 경고음이 발생하는 최소 진동 값은 스스로 설정할 수 있다. 유 대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내장된 가속도 센서가 포착한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나눠 진도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진동측정기의 작동 원리를 설명했다.

오영주_사진_혁신_스마트툴스_20170206

지진계 앱의 가치를 먼저 알아본 건 해외였다. 올봄 이탈리아와 에콰도르에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해당 국가에서 다운로드 수가 급증한 것. 반면, 한국에서는 기계 모터의 진동을 비교해 고장 여부를 확인하거나 자동차에 올려놓고 승차감을 비교할 때 쓰여왔다. 그러나 이번 경주 지진 사태 때 10여만 건의 신규 다운로드가 있었고, 특히 여성 사용자들의 다운로드가 많았다. 유 대표는 “여성분들이 진동 알람기능을 켜 놓고 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는 “일본은 기상청 등에서 제공하는 지진 알람이 훌륭해 다운로드가 적다”고 지적하며 “지진계는 일반생활에서 흔히 사용하는 수십 종의 도구앱 중에 하나일 뿐이고, 자신의 몫은 이뿐, 지진문제는 지진전문가들이 해결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오영주 더나은미래 청년기자(청세담 6기)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