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9일(일)

암 경험자 사회 복귀 플랫폼 사회적협동조합 ‘온랩’ 탄생 ‘암밍아웃’. 자신이 암 경험자라는 사실을 스스로 밝히는 일을 뜻하는 표현이다. 암 병력(病歷)을 주위 사람들에게 밝히는 데에도 큰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성적 지향을 밝히는 ‘커밍아웃’에 빗댄 말이다. 암을 ‘죽음의 병’으로 생각하는 사회적 시선은 당사자들의 사회 복귀에 커다란 걸림돌이 된다. 지난해 국립암센터와 대한암협회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 암 경험자의 직장 복귀율은 30.5%에 불과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6일 암 경험자의 사회 복귀를 돕는 사회적협동조합 ‘온랩’이 설립됐다. 암을 겪은 당사자를 비롯해 심리치료사, 가수, 기업 사회공헌 담당자 등 각계 전문가로 이뤄진 개인 13명과 법인

오진숙 변호사
오진숙 변호사서울대 공익법률센터
Read More
“예비법조인과 함께 지역사회 공익사건 해결합니다”
이일 변호사
이일 변호사공익법센터 어필
Read More
“난민 향한 부정적 여론이 ‘난민 인정’ 문턱만 높인다”
김도희 변호사
김도희 변호사서울사회복지공익법센터
Read More
“정신장애인은 위험하다? 그저 도움이 좀 더 필요할 뿐”
이진혜 변호사
이진혜 변호사이주민센터 친구
Read More
“이주민 마주할 때마다 오히려 제가 성장하죠”
김용진 변호사
김용진 변호사공익사단법인 두루
Read More
“사회적경제 조직 위한 ‘법률적 판’ 깔아주는 일이 제 사명이죠”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