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그 후] 함께 지어올린 집, 함께 지어가는 삶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술을 먹고 몸이 따뜻해지면 잠자리에 들었어. 그렇지 않으면 너무 추웠거든”

희망브리지_전국재해구호협회_기프트하우스_주영재 할아버지 기존 집 외부_4
주영재 할아버지가 살던 집. 외벽이 무너져 비바람과 추위를 막을 수 없었다. /희망브리지 제공

매년 겨울, 주영재(61·가명) 할아버지에게 온기를 준 유일한 물건은 ‘술 한 병’이었습니다. 벽과 지붕이 무너진 단칸방은 바람조차 제대로 막아주지 못했습니다. 좁은 집안에 들여놓지 못해 비바람에 그대로 노출된 가전제품은 언제 화재의 원인이 될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았습니다. 할아버지에게 집은 불안하고 추운 공간이었습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네티즌이 만든 선물, ‘기프트 하우스’

그런 할아버지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민 것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였습니다. 현대 엔지니어링과 협력해 저소득층 재난위기가정에 영구적으로 집을 지원하는 ‘기프트 하우스’의 입주자로 할아버지를 선정한 것이죠. 희망브리지와 현대엔지니어링은 붕괴의 위험과 살을 에는 추위로부터 할아버지를 지켜줄 수 있는 따뜻하고 아늑한 공간을 계획했습니다.

지역사회도 힘을 모았습니다. 충북 음성군청은 기프트하우스가 세워지는 과정에 있어 복잡한 행정 처리를 도왔고, 미공건축사사무소의 손영태 건축사는 건축 인·허가와 관련된 문제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희망브리지_전국재해구호협회_기프트하우스_기프트 하우스 집들이 행사_1
네티즌들은 할아버지의 보금자리에 온기를 더했습니다. 네이버 해피빈에 할아버지의 ‘기프트 하우스’를 위한 모금함이 개설됐고, 작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447명의 네티즌이 자신의 콩을 기부했습니다.

많은 사람의 참여로 모금된 377만원은 할아버지의 새 이불과 세탁기, 냉장고, 밥솥이 됐습니다. 특히 해피빈을 통해 할아버지의 사정을 알게 된 동서식품 임직원들의 도움이 컸습니다. 십시일반 기부금을 출연한 인연으로, 올해에는 청주 지역사회를 위한 벽화그리기 봉사에까지 힘을 보태 주었습니다.

이제는 희망을 갖고 살아갈 수 있어요

지난해 12월, 기프트 하우스에 입주한 할아버지는, 더 이상 추위를 이기기 위해 술을 마시지 않아도 됩니다. 따뜻하고 아늑한 집이 있으니까요. 변한 것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집이 생긴 이후 지난 6개월간 할아버지의 생활은 180도 달라졌습니다. 집안 곳곳 가득했던 쓰레기는 더 이상 보이지 않습니다. 우울했던 하루하루는 새로운 날에 대한 희망과 자신감으로 가득 찼습니다.

희망브리지_전국재해구호협회_기프트하우스_주영재 할아버지 기존 집 내부_2 희망브리지_전국재해구호협회_기프트하우스_기프트 하우스 내부_1

 

 

 

 

 

 

 

 

아직도 겨울이면 추위에 시달려야 하는 전국의 재난위기가정

하지만 여전히 재난위기에 처한 가정은 많습니다.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올해도 총 6가구에 집을 지원하는 ‘기프트 하우스 시즌 2’를 진행합니다. 경북 청송에서 홀로 사는 김재선(82·가명) 할머니가 그 첫 번째 주인공입니다. 이번에도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김 할머니께서 올 겨울은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힘이 되어 주세요.
http://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33454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방송사, 신문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단체입니다. 지난 반세기 동안 각종 재해가 일어날 때마다 일선에서 구호활동을 펼쳤습니다. 태풍, 지진 등 자연재해 및 사회적 재난 피해 이웃을 돕기 위해 성금 모금 및 배분, 구호세트 지원, 임시주거시설을 제공하는 사업 등을 진행합니다. 누구보다 빨리 구호물품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 파주와 경상남도 함양에 물류센터도 운영중입니다. 2010년부터 재난위기가정 집수리 봉사를(수정 이유: ‘집수리로드’ 사업 외에도 정기적으로 집수리 봉사를 해오고 있어서 포괄적으로 적었습니다), 지난해부터는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기프트 하우스’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글/ 금창호 더나은미래 청년기자
사진·자료/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http://www.relief.or.kr/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