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슈] “빅맥 말고 콩으로 만든 맥비건 주세요” 채식 주목하는 패스트푸드 업계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맥도날드, 버거킹, KFC 등 글로벌 패스트푸드업체들이 대체육으로 만든 채식 메뉴를 속속 내놓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증가하는 채식 인구를 매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다.

맥도날드가 스웨덴과 핀란드에서 출시한 100% 채식버거 ‘맥비건’. ⓒMcDonald

가장 발 빠르게 움직인 건 맥도날드다. 맥도날드는 지난 2017년 스웨덴과 핀란드에서 100% 채식 버거 ‘맥비건(McVegan)’을 선보였다. 콩 단백질로 만든 식물성 대체육 패티를 사용하고 식물성 기름, 겨자 등으로 만든 특제 소스로 맛을 냈다. 올해 들어서는 채식 버거 도입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지난 4월 독일에서 패티를 비롯해 모든 재료가 식물성인 ‘빅비건TS(Big Vegan TS)’를 출시했고, 이스라엘과 캐나다에서도 식물성 대체육 패티를 넣은 ‘빅비건’ ‘PLT’를 내놓았다. 빅비건과 PLT에는 계란·우유 성분이 포함돼 있다.

버거킹이 美 푸드테크 기업 임파서블푸드와 손잡고 만든 ‘임파서블와퍼’. 마요네즈가 들어 있어 100% 채식 버거는 아니다. ⓒBurgerking

버거킹은 지난 8월부터 미국 전역의 7000여 개 매장에서 ‘임파서블와퍼(Impossible Whopper)’를 판매 중이다. 푸드테크 기업 ‘임파서블푸드’가 개발한 콩 단백질 기반 대체육 패티가 핵심이다. 스웨덴 매장에서는 지난 7월부터 밀·콩 단백질로 만든 대체육 패티를 사용한 ‘레벨와퍼(Rebel Whopper)’ ‘레벨치킨킹(Rebel Chicken King)’을 팔고 있다. 두 메뉴는 유럽 전역 매장에 보급될 예정이다. 단, 버거킹의 채식 버거에는 계란으로 만든 마요네즈가 들어 있어 100% 채식 메뉴는 아니다.

KFC가 美 푸드테크 기업 비욘드미트와 합작해 시범 출시한 채식 너겟 ‘비욘드프라이드치킨’. ⓒKFC

튀긴 닭이 주요 메뉴인 KFC도 채식 메뉴 개발에 나섰다. 지난 6월 영국 내 19개 KFC 매장에서는 밀·감자·콩 등으로 만든 ‘가짜 치킨(fake chicken)’ 패티를 넣은 100% 채식 버거 ‘임포스터버거(Imposter Burger)’가 시범 판매됐다. 임포스터는 ‘사기꾼’이란 뜻이다. 원래 4주간 판매할 계획이었지만 판매 시작 3일 만에 재료가 동났다. 푸드테크 기업 ‘비욘드미트’와 손잡고 개발한 너겟 제품인 ‘비욘드프라이드치킨(Beyond Fried Chicken)’도 화제였다. 지난 8월 27일 미국 애틀랜타의 한 매장에서 비욘드프라이드치킨 한정 판매 행사가 열리자 시작 전부터 매장 앞에 줄이 길게 늘어섰고 판매 개시 5시간 만에 ‘완판’됐다.

국내 맥도날드, 버거킹, KFC 매장에서 채식 메뉴를 만날 수 있는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3개 업체에 채식 메뉴를 도입할 계획이 있는지 물으니 ‘계획된 바 없다’ ‘담당 부서에 건의 사항으로 전달하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한승희 더나은미래 기자 heehan@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