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공동의 목표를 위해 기업이 힘쓰겠습니다”… 국내 주요 기업과 기관 대표들 UN SDGs 지지 선언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지난 2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UNGC 한국협회 정기총회’에서 SDGs 지지 서약을 한 기업과 기관 대표들과 관계자 그리고 반기문 UNGC 한국협회 명예회장(중앙)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UNGC 한국협회

지난 2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국민연금공단, 롯데, 포스코, LG전자 등 국내 기관과 기업 대표들이 UN 지속가능발전 목표(UN SDGs)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지지선언은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한국협회가 주최하는 ‘2019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정기총회’에서 진행됐다.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SDGs 지지 CEO 서약’은 UN SDGs에 대한 기업과 기관의 최고 책임자가 국제사회의 이슈 해결에 적극 참여할 것을 약속하고 선포하는 자리다.

UN SDGs는 2030년까지 UN과 국제사회가 달성해야 할 목표로, 빈곤종식, 기후변화 대응, 양성평등, 양질의 교육 등 17가지 목표와 이를 이행하기 위한169개의 구체적인 세부목표로 이뤄져 있다. 2015년 193개 UN 회원국 대표들이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이날 지지 선언에는 ▲국민연금공단 ▲두산중공업 ▲롯데지주(주) ▲롯데홈쇼핑 ▲아모레퍼시픽 ▲예금보험공사 ▲유한킴벌리 ▲삼덕통상 ▲서울특별시 ▲성남도시개발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임업진흥원 ▲한국토지주택공사 ▲한전KDN ▲해양환경공단 ▲BGF ▲BGF리테일 ▲DGB금융그룹 ▲GS칼텍스 ▲KEB하나은행 ▲KOTRA ▲KT ▲LG전자 ▲MYSC ▲NH투자증권 등 29곳의 기관과 기업이 동참했다.

반 명예회장이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그는 “기후변화 등 국제적인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역할과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UNGC 한국협회

UNGC 한국협회의 260여개 회원사 대표와 실무자가 참석한 가운데 반기문 UNGC 한국협회 명예회장이 특별 강연자로 나섰다.

반 명예회장은 “전 세계에서 일어나는 여러 문제 중 기후변화는 우리 삶에 직접적이고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면서 ”최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의 대표직을 맡게 됐는데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기업들도 책임감을 가지고 파리기후협정에서 채택한 2도 낮추기 목표에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 명예회장은 기업과 정부, 시민사회의 협력도 강조했다. 그는 “어렵고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함께 행동해야 한다”면서 “국가 간, 섹터 간 대 협력을 이루어 인류 공동의 목표인 UN SDGs를 2030년까지 달성하자”고 강조했다.

이동건 UNGC 한국협회 회장은 “기업은 SDGs를 달성하기 위해 비즈니스 전략에 SDGs를 결합하고 기업들 간에 사례를 공유하며 혁신적인 해결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지지선언과 함께 기업의 SDGs 우수이행 사례집도 발표됐다. 오는 5월 영문 사례집도 발간해 글로벌 CSR 커뮤니티에 한국 기업의 우수 지속가능경영 사례를 알릴 계획이다. 우수이행 사례집은 UNGC 한국협회 홈페이지(unglobalcompact.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박민영 더나은미래 기자 bada@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