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보도 못 봤는데… 연주가 꿈꾸게 됐어요”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드림하이-미래성장 프로젝트
클래식·영화 등 문화예술 진로교육
전국 41개 지역아동센터 1190명 참여

지난해 8월 여름 캠프에 참여한 세종꿈나무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합주하는 모습. ⓒ굿네이버스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에게 진로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드림하이-미래성장 프로젝트’ (이하 ‘드림하이 프로젝트’)가 문화예술 분야 진로교육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드림하이 프로젝트는 굿네이버스와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이 지난 2017년부터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지난해까지 전국 41개 지역아동센터에서 1190명이 참여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클래식 교육, 영화 캠프, 뮤지컬 교육 등 문화예술 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했다. 최근 몇 년 새 문화예술 분야의 직업을 갖고 싶어 하는 학생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가 최근 발표한 ‘2019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크리에이터, 작가, 일러스트레이터, 연주가, 작곡가 등이 희망 직업 20위권 안에 포진했다. 굿네이버스와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은 문화예술 분야 진로교육 기회가 부족한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해 지난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올해 10년째를 맞이한 ‘세종꿈나무 오케스트라’는 지난해 8월 드림하이 프로젝트의 지원을 받아 집중 트레이닝을 목표로 한 여름캠프를 열었다. 이번 활동에는 서울 7개 지역아동센터 내 음악가를 꿈꾸는 60명의 아동이 참여했다. 멘토로 함께한 연주자 중에는 세종꿈나무 출신도 더러 있었다. 대학에서 기악을 전공하는 지다윤(21)씨는 시각장애를 가진 트럼펫 연주자 홍린경군의 곁에서 곡 전체를 외워 연주하도록 도왔다.

오보에 연주자 윤세현군의 멘토를 맡은 조하영(20)씨 역시 음대에 진학한 단원 출신이다. 이들의 도움으로 학생들은 캠프 직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퇴근길 시민을 상대로 게릴라 공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김은정 세종꿈나무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은 “악보도 볼 줄 몰랐던 아이들이 이젠 다른 연주자의 소리에 귀 기울이면서 하모니를 만들 정도로 실력을 쌓고 있다”며 “오케스트라 활동을 통해 음대에 진학한 학생이 10명 정도 되는데, 이제 이 친구들이 강사진으로 와서 후배들을 챙기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었다”고 했다.

충남 서천에서는 지역 소외계층 아동들과 함께 ‘서천어린이뮤지컬캠프’를 열었다. 서천어린이합창단이 제작한 뮤지컬 ‘서천 이야기’의 안무를 익히고 직접 무대를 꾸미는 작업이 함께 진행됐다. ‘서천 이야기’는 지난해 9월 당진 문예의전당에서 초연됐고, 12월에는 서천국립생태원에서 서천주니어오케스트라와 함께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드림하이 진로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의 만족도는 높다. 굿네이버스가 참여 아동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적성 탐색 의지 ▲진로에 대한 관심 ▲자신감 등 전 분야에서 캠프 참여 전보다 점수가 올랐다. 굿네이버스 관계자는 “문화 소외 지역 아이들이 다양한 경험을 통해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올해도 전국 10개 지역아동센터 아동 약 150명을 대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