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6일(목)
현대모비스 “2045년까지 탄소중립… 기후위기 신속 대응한다”

10일 현대모비스가 탄소중립 전략과 상세 계획을 담은 ‘2045 탄소중립 보고서’를 처음으로 발간했다. 기후위기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쓴다는 취지다.

10일 현대모비스가 ‘2045 탄소중립 보고서’와 ‘2022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하고, 오는 2045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추진 전략을 상세히 공개했다. /현대모비스 제공
10일 현대모비스가 ‘2045 탄소중립 보고서’와 ‘2022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하고, 오는 2045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추진 전략을 상세히 공개했다. /현대모비스 제공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오는 2045년까지 국내외 사업장과 공급망, 지역사회 등 전 밸류체인에 걸쳐 탄소중립을 실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40년까지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8월 현대모비스는 국내외 100개 거점의 환경·에너지 관리 담당 130명으로 구성된 ‘RE100 추진단’을 발족시켰다. RE100은 기업이 소비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한 글로벌 캠페인으로, 현대모비스는 지난 4월 RE100 가입을 완료했다.

이날 현대모비스는 ‘2022 지속가능성 보고서’도 공개했다. 이번 지속가능성 보고서에는 탄소중립 보고서의 핵심 내용과 함께 현대모비스의 환경 경영 비전과 전략, 주요 활동 사례가 담겼다.

2022 지속가능성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자율주행과 친환경, 커넥티비티(connectivity·자동차에서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 등 미래 기술 분야에서 약 1000건의 관련 특허와 국제 인증을 취득했다. 이 가운데 30%가량은 친환경 기술 관련 신규 특허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현대모비스는 제품 생산 전체 과정에서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발생원을 세분화해 관리하고 있다. 지난 6월 현대모비스 창원공장은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폐기물 매립 제로’ 사업장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에 공개한 보고서 2편을 대내외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탄소중립 요구와 ESG 평가 대응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 단계별, 시기별 이행 현황과 성과도 투명하게 공개할 수 있도록 대외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도 내세웠다.

김영빈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은 “기후위기 대응 능력과 탄소중립 기반의 지속가능 경영 체계는 회사의 미래 경쟁력을 좌우할 필수 사항”이라며 “전사적 환경 경영 마인드와 과감한 투자를 통해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