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4일(일)
[오늘도 자란다] 애프터 코로나, 남은 숙제는 ‘아이의 마음’
장서정 자란다 대표
장서정 자란다 대표

지난 2년간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됐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코로나19라는 재난이 만든 지난한 세월이 지나고, 우리 사회는 비로소 ‘일상’이었던 것들을 회복하고 있다.

그토록 기다린 일상회복이지만 코로나19는 삶의 거의 모든 부분을 바꿔놨다. 이제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는 많은 숙제가 남았다. 특히 아이를 돌봐야 하는 부모들의 고민은 한가득이다. 코로나 기간 학령기 아이들은 인생 중 가장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는 시기에 귀중한 경험의 대부분을 놓쳐야 했다. 이 기간 가장 절제된 삶을 살아야 했던 사람은 사실 아이들이었고, 코로나19가 아이들에게 남긴 영향 역시 뚜렷하다.

최근 교육부의 조사에 따르면, 초등학생의 27%는 코로나19 이전보다 우울해졌다고 답했고 불안해졌다는 응답 비율은 26%로 나타났다. 조사한 학생 가운데 43%는 코로나19 이후 학업 스트레스가 늘어났다고 답했고, 교우관계가 나빠졌다는 학생도 31.5%, 선생님과의 관계가 멀어졌다는 학생도 20%나 됐다.

코로나 기간 아이들의 ‘마음 관리’는 사각지대에 놓였다. 학업 성적 향상을 위한 대안은 학원, 과외, 학습지, 온라인 강의 등으로 넘쳐났다. 하지만 아이들의 마음을 듣고 보살펴줄 수 있는 솔루션은 우리 사회에 거의 존재하지 않았다. 그간 아이들의 마음 관리는 학교와 친구들에게 상당 부분 의지해왔는데, 코로나19가 등교를 가로막자 가정에서도 뾰족한 방도가 없었던 것이다.

지난 6개월간 부모님들이 아이의 교육·돌봄을 ‘자란다’에 신청하며 보내온 요청사항을 보면, 부모들의 걱정이 짙게 나타난다. 먼저 부족해진 아이들의 상호작용을 채워주길 바라는 수요가 55% 증가했다. 특히 아이가 자신의 생각을 말로 잘 표현할 수 있도록 대화를 나눠달라는 요청이 많았다. ‘아이의 이야기를 경청해달라’ ‘칭찬을 듬뿍 해달라’는 당부도 크게 늘었다. 급격히 바뀐 환경에 적응을 어려워하는 아이가 흥미를 잃거나 친구들과의 학습 격차로 자신감을 잃지 않도록 동기부여를 해달라는 요청도 98%나 늘었다.

특히 마음이 아팠던 건 ‘놀이터에서 친구들과 잘 못 어울린다’ ‘친구와의 문제해결에 서툴다’ 등의 내용이었다. 아이들이 가장 편안함을 느껴야 할 또래 관계에서도 소통에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코로나19가 만든 거리두기는 아이들에게 힘든 시간이었다.

모두가 일상 회복을 향해 나아가는 지금, 아이들에게도 일상 회복이 간절히 필요하다. 놓쳤던 진도를 따라잡고 잃어버린 학습 내용을 복습하는 등 아이들 간의 교육 격차에 주목하기에 앞서 아이의 심리적 안정과 마음상태를 먼저 돌아볼 때다. 지금 아이들에게 정말 필요한 건 흥미를 잃지 않도록 아이 각자의 속도와 박자에 맞추는 것이다. 그리고 격려하는 것이다. 아이가 마음과 생각을 충분히 표현할 수 있도록 정서적 교감에 힘써야 한다. 나아가 코로나19라는 계기가 학습 일변도로 채워진 아이들의 시간을 아이의 성향과 관심, 무엇보다 마음 상태를 고려한 양질의 시간으로 마련해가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장서정 자란다 대표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