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은 결국 ‘도구’에 불과…사회적 가치 만들어 내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제2회 ‘블록체인 포 소셜 임팩트(Blockchain for social impact)’ 컨퍼런스가 지난 9일 서울 성동구 헤이그라운드에서 개최됐다. 블록체인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살펴보는 자리다. ⓒ그라운드X, 강희주 사진작가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주최한 블록체인 포 소셜 임팩트(Blockchain for social impact)’ 컨퍼런스가 지난 9일 서울 성동구 헤이그라운드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유엔개발계획(UNDP)·유엔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기구, 하라(HARA)·에이드테크(AID: Tech)·SK C&C 등 블록체인 기술 회사, 아름다운재단·행복나눔재단 등 비영리단체가 참여해 블록체인과 사회적 가치의 접점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나온 주요 연사의 발언을 정리했다.

 

이종건 그라운드X 에코·소셜임팩트팀 디렉터. ⓒ그라운드X

결국 블록체인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도구입니다. 블록체인을 솔루션(solution)’이 아닌 인프라(infra)’로 이해한다면 우리 사회에 더 많은 이익과 기회를 가져올 것입니다.” (이종건 그라운드X 디렉터)

이종건 그라운드X 에코·소셜임팩트팀 디렉터는 기조연설에서 수년 전부터 블록체인과 소셜임팩트를 연결짓는 시도들이 나오고 있다면서도 유스케이스(적용 사례)도 많지만, 블록체인이 문제를 다 풀어내는 해결책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인터넷을 예로 들었다. 인터넷이라는 기술 자체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한 것이 아니라, 인터넷이라는 기술을 바탕으로 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가 공공의 이익 증진에 기여했다는 것이다. 이 디렉터는 결국은 사람이 중심이 돼야 한다. ‘이런 기술적인 특성이 있으니까 주목한다가 아니라 이런 기술이 어떤 의미를 만들어낼 수 있는지를 살펴야 한다. 블록체인이라는 기술보다 이를 활용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솔린임(Solinn Lim) 옥스팜 캄보디아 사무소장. ⓒ옥스팜

캄보디아의 한 산간마을에 블록체인이 적용된다면 어떤 변화가 나타날까요? 유럽의 소비자들은 가난하지만 근면한 농부들이 생산한 유기농 쌀을 높은 가격(premium price)지불하면서 기꺼이 사려고 할 것입니다. 소비자들은 우수한 품질의 농산물은 제값을 주고 사야한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겁니다.” (솔린임 옥스팜 캄보디아 소장)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OXFAM)은 지난해부터 캄보디아 프레아 비히어 지역에서 농업과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한 블록 라이스(Block Rice)’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농부, 농업 회사, 수출업자, 수입업자, 유통업자, 소비자 등 쌀 생산망(Rice value chain)에 참여하는 이해관계자들을 블록체인 플랫폼에 끌어들여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캄보디아 농부들이 농산물 거래 중개인이나 유통업자와 비교해 쌀 생산망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고, 이로 인해 가격협상력이 낮아진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쌀의 생산, 재배, 유통에 이르는 모든 과정이 블록체인에 기록되기 때문에 특정 이해당사자가 폭리를 취할 수 없고, 소비자는 질 좋은 농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솔린임 소장은 블록 라이스 프로젝트를 영화에 비유했다. 그는 “블록 라이스에 참여하는 캄보디아의 근면한 농부들을 주인공으로 영화를 만든다면 제목은 ‘생활 임금'(livinf wage)’가 될 것”이라며 “농부들은 정당한 대가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선민 SK C&C 수석. ⓒSK C&C

기부와 관련해 사람들이 반복해서 하는 이야기가 믿음입니다. 신뢰가 없으면 기부도 없다는 것이죠. 블록체인은 신뢰를 구축하는 기술입니다. ‘기부포비아를 해결할 수 있는 도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선민 SK C&C 수석)

 

블록체인 포 소셜 임팩트 컨퍼런스는 ▲지속 가능한 개발을 위한 블록체인 기부·임팩트 투자를 위한 블록체인 등  두 개의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이선민 SK C&C 수석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기부 문화 개선을 주제로 연설했다. SK C&C는 현재 체인지(Chainz)’라는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원화와 일대일로 교환할 수 있는 ‘SVC(Social Value Coin)’라는 코인을 기부하면 블록체인 플랫폼에 기부 흐름이 모두 기록되는 시스템이다. 기부자는 기부금 사용 내역을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또 기부에 대한 보상으로 ‘SVP(Social Value Power)’라는 코인을 추가로 얻을 수 있다. SVP는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제품을 구매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이 수석은 “밀레니얼세대는 기부에 있어서도 자기주도적인 성향을 보이는 밀레니얼세대에 적합한 방식”이라며 “단단한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이 더 큰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지훈 더나은미래 기자 jangpr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