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4일(일)
코로나19로 보호자 잃은 아동 전 세계 1050만명 추정

코로나19로 인해 보호자를 잃은 어린이가 전 세계 1050만명에 달한다는 추정치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소속 전문가들로 구성된 국제 연구진은 6일(현지 시각) ‘미국의사협회저널 소아과학(JAMA Pediatrics)’ 최신호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논문을 게재했다. 이번 연구에는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이공계 명문대학으로 알려진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아프리카 수리과학연구소 등도 참여했다.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약 1050만명의 어린이가 부모·조부모·동거친족 중 한 명 이상을 잃었고, 750만명이 고아가 됐다.

연구진은 보호자를 잃은 아동의 수를 파악하기 위해 WHO에서 발표한 코로나19 초과사망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했다. 초과사망이란 통상 발생하는 사망자 수보다 질병 대유행 등 특이한 원인으로 그 수가 급증했을 때의 사망을 뜻한다. WHO에 따르면, 2020~2021년 기준 초과사망자는 1490만명이다.

연구진은 “WHO 초과사망자 숫자를 기반으로 도출한 값은 가장 보수적으로 잡은 수치”라고 밝혔다. 여전히 여러 국가에서 믿을 만한 초과 사망률 자료를 수집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보호자를 잃은 아동이 늘어나는 속도도 빨랐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14개월(2020년 3월~2021년 4월)간 부모 또는 보호자의 죽음을 경험한 아동은 약 113만4000명이라고 밝혔다. 이후 기간을 6개월 늘려 재조사했을 때는 520만명으로 추산됐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수잔 힐리스 박사는 “부모 또는 보호자를 잃은 아이들에게 적절한 지원이 제공되지 않으면 아이들은 평생 역경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논문의 제1저자인 아프리카 수리과학연구소 소속의 조엘-파스칼 은트왈리 은콘지 박사는 “아프리카에서 250만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보호자 없이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며 “아동을 대상으로 폭력 및 성적 착취의 위험이 증가하는 이때, 국제 사회가 행동을 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백지원 더나은미래 기자 100g1@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