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17일(금)

[진실의 방] ‘김갑생할머니김’의 ESG 경영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김시원 더나은미래 편집장

‘스티브 잡스 이후 최고의 프레젠테이션이다!’

페이스북을 하다가 누군가 올려놓은 유튜브 영상에 눈길이 멈췄다. 어느 기업 담당자가 자기 회사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소개하는 영상이었다. 해당 게시물에는 연사를 칭찬하는 댓글이 줄줄이 달려있었다. 대체로 ‘최고’라는 반응이었다. ‘이런 기업이 우리나라에 있다는 게 자랑스럽다’는 댓글도 있었다.

영상을 클릭했다.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라는 글자가 화면에 떠올랐다. 5월 30일부터 이틀간 열린 이 행사는 한국 정부가 최초로 개최하는 기후환경 분야 정상회의다.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해 세계 각국이 협력하자는 취지로 마련한 행사다. 스티브 잡스의 PT와 견줄 만하다는 그 영상은 P4G 사전 행사로 진행한 강연인 듯했다. 앞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이 P4G 사전 행사에서 강연을 했기 때문에 기대가 됐다. 이번엔 누굴까. ‘김갑생할머니김’의 이호창 미래전략실 본부장이 발표 무대로 뛰어올랐다.

시가총액 500조원, 코스피 1위 기업인 김갑생할머니김은 그동안 APEC 정상회담, G20 정상회의 등 국내외 주요 행사에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남북 정상회담 당시 옥류관 평양냉면 옆에도 김갑생할머니김이 있었다. 이호창 본부장은 벅차오르는 감정을 억누르며 차분하게 이야기를 이어갔다. 기업이 자사의 이윤만을 추구하는 데서 벗어나 환경을 보호하고, 사회적 가치를 생각하며, 투명하고 윤리적인 지배구조를 갖춰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는 것. 이것이 바로 ESG 경영이라고 설명했다.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친환경 ‘업사이클링’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도 밝혔다. 금빛 김 포장지를 활용해 ‘딱지’를 만든다는 것이다. 이호창 본부장은 ‘김갑생 김딱지’를 통해 그 옛날 골목을 가득 채웠던 아이들의 웃음소리를 되찾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에 올라온 이 영상은 우리 정부가 P4G 행사 홍보를 위해 개그맨들에게 의뢰해 제작한 영상이다. 조회 수는 영상 게시 하루 만에 50만건을 넘어섰다. 김갑생할머니김이라는 회사도, 이호창 본부장도 그저 설정이고 캐릭터일 뿐이지만 P4G와 ESG를 대중에게 유쾌하게 각인했다. 정부가 오랜만에 홍보비를 제대로 썼다.

ESG 경영은 세계적인 트렌드이며, ESG를 고려하지 않는 기업은 살아남기 어려울 것이라는 이호창 본부장의 이야기는 모두 사실이다. 하지만 ‘딱지’ 이야기는 개그다. 일부 기업에는 뼈아픈 개그일 수도 있다. 너도나도 ESG 경영을 선언하는 와중에 딱지 수준의 실천 계획을 내놓는 기업들이 종종 목격되고 있다. 제대로 하지 않으면 개그 소재가 된다는 것. 영상에 담긴 중요한 메시지다.

김시원 더나은미래 편집장 blindlett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