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6일(목)
[진실의 방] ESG에도 설민석이 필요한가
김시원 더나은미래 편집국장
김시원 더나은미래 편집국장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네. 실소와 개탄의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린다. ESG 열풍을 틈타 ‘애매한 전문가’들이 등장한 건 하루 이틀 일이 아니지만, 최근 들어 정도가 더 심해졌다는 것이다. ESG와 관련된 분야에서 활동하던 사람들이 기존 발표 자료에 ‘라벨 갈이’만 해서 강의를 하고 다닌다는 이야기까진 그래도 괜찮았다. 다 밥그릇 싸움이지, 싶었다. 요즘은 전혀 다른 분야에 있던 사람들까지도 전문가 행세를 한다. 근본을 알 수 없는 민간 ESG 자격증도 양산되고 있다.

ESG의 ‘찐 전문가’들을 만나보면 확실히 인사이트가 넘친다. ESG가 등장하기까지의 역사적 맥락, 자본시장의 메커니즘을 이해하지 않고서 환경, 사회공헌, 지속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ESG가 아니라고 말한다. 공부가 부족한 사람들이 얕은 지식으로 여기저기 강의를 하고 다니니 ESG에 대한 오해가 쌓이고 혼란이 가중되며 발전이 안 되는 것이라고 했다. 연극영화과 출신 한국사 강사 설민석이 한창 방송계를 주름잡을 때 역사 전문가들이 했던 지적과 비슷하다.

애매한 전문가, 가짜 전문가들이 늘어나는 건 싫지만 ESG 분야에 ‘스피커’가 필요한 건 사실이다. 길가는 사람 아무나 붙잡고 ‘ESG를 아십니까’라고 물으면 열에 일고여덟은 ‘잘 모르겠다’고 하지 않을까. 관계자들끼리는 내가 맞고 네가 틀렸다고 하지만 그런 논쟁은 대중의 관심사가 아니다. 전문가들도 대중의 무관심에 대해 크게 아쉬워하지 않는다. 그냥 서로 관심이 없다. 가짜들 입장에서는 참 날뛰기 좋은 환경이다.

설민석은 역사 왜곡과 논문 표절로 물의를 일으킨 뒤 방송가에서 자취를 감췄다. 하지만 그가 한국사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이끌어낸 것만은 누구나 인정할 것이다. 특유의 스토리텔링, 딕션, 연기력으로 역사에 관심 없던 사람들까지 몰입하게 만들었다. 어찌 보면 ‘전문가’라기보다는 ‘전달자’에 가까운 역할이었다.

스스로 전문가라는 착각에 빠지지 않는 유능한 전달자. 그의 등장만이 이 무질서와 혼란을 끝낼 방법인 것 같다. 흥미로운 스토리텔링으로 ESG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존재가 필요하다. 더 많은 사람이 ESG를 알게 된다면 가짜 전문가들도 자연스레 다른 일을 찾게 될 것이다. ESG 워싱을 남몰래 꿈꿨던 기업들은 살포시 꿈을 접을 것이다. ‘찐 전문가’들은 ESG의 개념을 정립하고, 방향성을 잡고, 올바른 정책을 만드는 일을 차분하게 해나가면 된다.

김시원 더나은미래 편집국장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