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스무 살, 국내 최연소 유산 기부자 탄생”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기아대책 최연소 유산기부자 차은혜(왼쪽)씨와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 기아대책.

 

국제구호개발 NGO 기아대책에서 국내 최연소 유산 기부자가 나왔다.

30일 기아대책은 올해 20세인 차은혜 후원자를 유산 기부자 모임인 헤리티지클럽의 최연소 회원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헤리티지클럽은 사망 시 현금, 부동산, 주식, 보험, 신탁 등의 형태로 5000만원 이상 기부 또는 약정한 개인 후원자로 구성됐다.

차은혜 후원자는 생명보험금 기부 방식으로 유산 기부를 약정했다. 매달 소액의 생명보험 납입금을 내고, 30년 완납으로 만들어진 보험금 1억원을 기아대책에 기부하기로 했다. 그는 아르바이트 수익으로 보험 납입금을 직접 마련할 예정이라고 했다.

차 후원자 부모는 기아대책 고액기부자 모임인필란트로피클럽회원이다. 그가 유산 기부를 결심한 배경이기도 하다. 차은혜 후원자는먼 이야기라고 생각했던 유산 기부를 몸소 실천하시는 부모님을 보면서 기부에 동참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스무 살에도 유산 기부가 가능하다는 걸 알게 돼 기쁜 마음으로 참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전두위 기아대책 메이저기프트 본부장은기아대책은 김앤장 사회공헌위원회 등 전문가들과 함께 다양한 방식의 유산 기부를 설계하고 있다유산 기부를 희망하는 많은 분이 사회환원의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허정민 더나은미래 기자 hoom@chosun.com]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