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4일(일)
15년간 1만 시간 봉사… 서울시 자원봉사 유공자 101명 표창

서울시자원봉사센터가 25일 서울시청 8층 다목적 홀에서 ‘2022년 서울특별시 자원봉사 유공자 표창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자원봉사자의 날(12월 5일)을 기념해 열렸다. 이날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이번 표창 수여식은 구슬땀을 흘린 자원봉사자의 옷에 하얗게 핀 소금꽃을 모티프로 꾸몄다”며 “자원봉사자의 사기진작을 도모하기 위한 취지”라고 했다.

서울 중구에 있는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 수상자를 비롯해 축하객,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서울 중구에 있는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 수상자를 비롯해 축하객,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이날 서울 지역 곳곳에서 이웃과 사회를 위해 헌신한 자원봉사자(60명), 단체(26곳), 자원봉사관리자(15명) 등 총 101명이 표창을 받았다. 수상 대상자는 우선 자치구 자원봉사센터, 서울시 공사·공단과 투자·출연기관, 자원봉사 수요기관 등 관련 기관의 추천을 받아 추려졌다.

이후 센터와 서울시 공적심의회가 활동기간, 기여도, 사회적 파급효과를 중심으로 심사했다. 센터는 “이번 수상자는 자원봉사 시간만 따진 것이 아니라 5개 성과 지표(사회변화, 시민주도성, 확산성, 혁신성, 협력성)도 반영해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개인 자원봉사자로 표창을 받은 차칠언(53)씨는 대림2동 자율방범대 단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취약계층을 위한 봉사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2007년부터 올해까지 1만 시간 이상 봉사 시간을 기록했다.

단체 부문에서는 한 초등학생의 플로깅(plogging·뛰거나 걸으면서 쓰레기를 줍는 봉사활동)으로 시작된 ‘염창동지구특공대’가 수상했다. 센터는 “일상 속에서 환경보호 활동을 펼치는 동시에 선한 영향력을 시민에게 전파한 경우”라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자원봉사관리자로는 시민들이 즐겁고 안전하게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개발해온 곽혜인 강남구자원봉사센터 담당자가 표창을 받았다.

권영규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은 “더불어 사는 서울을 만드는 데 헌신해주신 수상자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자원봉사자들이 활동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지원 더나은미래 기자 100g1@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