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6일(목)
GS리테일, 발달장애인이 일하는 편의점 ‘늘봄스토어’ 4호점 오픈

GS리테일이 다음 달 초 발달장애인에게 취업 기회와 자립을 지원하는 ‘늘봄스토어’ 4호점을 연다.

GS25 운영사인 GS리테일은 19일 서초구청,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한우리보호작업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늘봄스토어 4호점인 ‘GS25서울도로교통공단점’을 열기로 했다.

경기 시흥에 있는 늘봄스토어 2호점. /GS리테일 제공
경기 시흥의 늘봄스토어 2호점. /GS리테일 제공

늘봄스토어는 발달장애인에게 편의점 매장관리 전반에 대한 교육과 취업 기회를 제공하는 국내 최초 장애인 직업 훈련형 편의점이다. 2019년 1월 한우리정보문화센터 안에 1호점을 오픈한 것을 시작으로 시흥웨스트점과 구립강서점으로 점포를 확대했다. GS25 서울도로교통공단점까지 문을 열면 총 4개 점포가 운영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GS25는 늘봄스토어 시설 설치와 인테리어 비용을 지원한다. 서초구청은 사업에 필요한 행정 지원을,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는 공단 내 장소를 제공한다. 장애인 근로자 추천과 실제 점포 운영은 한우리보호작업장이 맡을 계획이다.

GS25 늘봄스토어 서울도로교통공단점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일하는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장애인 직업 훈련 교사가 상담을 통해 장애인이 가진 능력에 따른 개별 재활계획을 수립하고, 직무 지원과 교육도 제공한다. 장애인 교육생은 안정적인 환경에서 스토어매니저 업무교육을 수료하고, 성취도에 따라 GS25 늘봄스토어 매장에서 일하거나 GS25 직영점에서 일할 기회를 갖게 된다.

정재형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장은 “5월 말 3호점인 구립강서점을 오픈한 데 이어 5개월 만에 4호점을 오픈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원규 더나은미래 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