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1일(금)
글로벌 기업들 ‘탈러시아’ 잇따라 선언… 러, 자산국유화로 대응

맥도날드, 스타벅스 등 글로벌 기업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며 잇따라 러시아 내 사업 철수를 선언했다. 러시아 정부는 해당 기업의 자산을 국유화하겠다며 맞불을 놓고 있다.

CNBC, 뉴욕타임즈 등 외신에 따르면 8일(현지 시각) 맥도날드·스타벅스·코카콜라·펩시 등 글로벌 기업은 러시아에서 사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크리스 켐프친스키 맥도날드 최고경영자는 이날 직원들에게 “우크라이나에서 발생하는 불필요한 반인도적 행위와 고통을 무시할 수 없다”며 “러시아 내 850개 매장 영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다만 러시아 내 직원 6만2000명의 급여는 계속 지급할 예정이다.

9일(현지 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의 맥도날드 매장을 찾은 현지인. /EPA 연합뉴스
9일(현지 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의 맥도날드 매장을 찾은 현지인. 맥도날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며 러시아에서 일시적으로 사업을 철수하겠다고 밝혔다. /EPA 연합뉴스

스타벅스도 러시아 매장 100개를 폐쇄한다. 스타벅스는 지난 5일 러시아 매장에서 발생한 수익금을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혔지만 3일 만에 방침을 바꾼 것이다. 스타벅스 역시 직원 2000여명의 임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코카콜라와 펩시도 판매 중단을 선언했다. 코카콜라보다 러시아 내 지분이 더 큰 펩시는 투자와 광고도 일제히 멈추기로 했다. 라몬 라구아르타 펩시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식음료 회사로서 그 어느 때보다 우리 사업의 인도주의적 측면에 충실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밖에 하이네켄, 리바이스, 로레알, 나이키, 토요타 등 주요 글로벌 기업이 러시아에서 판매를 중단하거나 공장 가동을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기업들에 러시아 정부를 제재하라는 압박이 거세지면서 본격화됐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에 맥도날드와 코카콜라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자, 온라인에서 불매운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안나 맥도날드 글로벌인베스터스 펀드매니저는 “글로벌 기업의 주주와 이해당사자들은 러시아에서 수익을 얻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이 같은 압박은 기업 주가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B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러시아 정부는 ‘탈러시아’를 선언한 외국 기업 자산을 국유화하기 위한 법적 절차를 마련 중이다. 9일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 위원회는 ‘외국 기업 자산 국유화법’을 제정하자는 통합러시아당의 제안을 승인했다. 러시아 정부가 지정한 비우호국 출신 외국인 지분이 25% 이상인 조직(기업)이 러시아 내에서 활동을 중지할 경우, 이 조직에 대한 외부 법정 관리를 허용한다는 내용이다. 비우호국에는 러시아 제재에 동참한 한국·미국·영국·일본 등 48국이 포함된다. 통합러시아당은 “이 법안으로 조직의 파산을 예방하고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