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2일(토)
사회적기업 5년만에 83% 증가…종사자 60%는 취약계층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국내 사회적기업 수가 5년 전과 비교해 8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고용노동부는 서울 컨벤션에서 이날부터 사흘간 개최되는 국제협동조합연맹(ICA) 주관 ‘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에서 지난 5년간의 사회적기업 성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지난 5년간 사회적기업 수와 사회적기업 종사자 현황. /고용노동부 제공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인증 사회적기업의 수는 지난달 기준 3142개로 5년 전 1713개와 비교해 8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신규 진입한 사회적기업만 1809곳에 이른다. 지난 2007년 사회적기업 제도 도입 후 10년 동안의 진입 건수 1905개와 유사했다.

사회적기업 종사자의 60%는 일자리를 구하는 데 어려움이 있는 취약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기준 사회적기업의 근로자 수는 모두 6만1154명으로 이 중 3만6204명(59.2%)이 고령자, 장애인, 경력 단절 여성 등의 취약계층인 것으로 집계됐다. 고용노동부는 “사회적기업 제도가 취약계층에게 일할 기회를 제공하는 중요한 제도임이 확인됐다”고 했다.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통해 사회적기업 창업에 성공한 사회적기업 사업가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은 아이디어를 가진 사회적기업 창업팀을 육성·지원을 목적으로 지난 2011년부터 시작됐다.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성공팀은 지난 4년간 누적 2837개로 2011~2016년 1952개보다 1.5배 가량 많았다. 사회적경제 제품 구매실적을 기관 평가에 반영하면서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액도 대폭 증가했다.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액은 2016년 7400억원에서 지난해 1조6200억원으로 늘었다.

다만 고용노동부는 정부의 지원이 사회적기업 창업 초기 단계에 집중됐고 사회적기업의 제품과 서비스가 다양한 시장 수요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등 사회적기업의 질적 성장은 더딘 것으로 판단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내년에 사회적기업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를 거쳐 중장기 발전 방향을 담은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고용노동부는 “성숙기에 접어든 사회적기업에 대한 성장 단계별 맞춤 지원체계로의 개편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유형의 사회적기업 진입을 촉진할 것”이라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