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1일(토)
27일(현지 시각) 유엔 사막화방지협약(UNCCD)은 '글로벌 토지 전망(Global Land Outlook)' 보고서를 발표해 전 세계 토지의 40%가 황폐화됐다고 밝혔다. /UNCCD 제공

UN “전 세계 토지 40% 황폐화… 식량난, 지구온난화에 영향”

전 세계 토지의 40%가 황폐화됐다는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 주요 원인으로는 과도한 개간 사업과 삼림 벌채가 꼽힌다. 27일(현지 시각) 유엔 사막화방지협약(UNCCD)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글로벌 토지 전망(Global Land Outlook)’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지금과 같은 방식의 농업이 지속되고 토지를 복원하기 위한

지난 2월 대전 목원대학교에서 열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취업게시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조선DB

韓 청년 5명 중 1명 “노력해도 성공 못 해”

한국 청년들이 5명 중 1명꼴로 ‘노력해도 성공하지 못한다’고 인식하는 등 불공정 체감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행정연구원이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사회전환을 위한 과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16~24세 청년 중 ‘노력해도 성공하지 못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20.8%에 달하는 것으로

지난해 10월 서유럽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벨기에 리에주 도심이 물에 잠기자 시민들이 고무보트로 대피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2030년 기후재난 하루 1.5건꼴 발생… 개도국 GDP 1% 손실

지금의 기후변화 추세를 꺾지 못하면 2030년에 하루 1.5건꼴로 기후재난을 겪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25일(현지 시각) 로이터는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소(UNDRR)이 발표한 ‘2022년 글로벌 평가 보고서’를 인용해 2030년에 연간 약 560건의 기후재난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년간 전 세계 기후재난

코액터스는 지난 20일부터 블랙캡 택시 서비스 운행을 시작했다. /코액터스 제공

모두를 위한 택시 ‘블랙캡’, 소셜벤처 기술로 국내 첫 도입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 주차장. 휠체어를 탄 남성 앞에 영국의 프리미엄 택시로 알려진 ‘블랙캡’이 멈춰 섰다. 검은색 대형 세단에서 내린 운전기사는 뒷좌석 문을 열고 하단에서 설치된 휠체어 경사로를 꺼냈다. 휠체어를 탄 승객은 기사의 도움을 받으며 경사로를 올라 차량에

/픽사베이

트위터, 기후위기 부정 광고 금지… 가짜뉴스 대응하는 소셜미디어

소셜미디어 플랫폼 트위터가 앞으로 기후변화와 관련된 과학적 합의를 부정하는 내용의 광고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23일(현지 시각)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트위터는 회사의 새 정책을 설명하는 성명을 내고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내용의 광고를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트위터는 성명에서 “기후변화를 오해할 수

글로벌 기후 펀드 규모가 전년 대비 2배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픽사베이

지난해 전 세계 기후펀드 규모 506조원… 전년比 2배 성장

지난해 전 세계 기후펀드 규모가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성장해 50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현지 시각) 글로벌 투자 분석기관 ‘모닝스타’는 이 같은 내용의 ‘기후변화 시대에 대한 투자 2022’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엔 전 세계 860개 기후펀드를 분석한 결과가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20일(현지 시각)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생물다양성환경연구센터는 고강도 농업과 기후 온난화가 겹치는 지역에서 곤충 개체 수가 자연서식지에 비해 49%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UCL 제공

농지별 곤충 생태계 20년 추적 조사… 곤충 개체 수 45% 감소하기도

전 세계 곤충 생태계가 붕괴 위험에 놓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주요 원인으로는 자연 서식지를 파괴하는 집약적 농업과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가 꼽혔다. 20일(현지 시각)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생물다양성환경연구센터 연구진은 전 세계 6000개소의 토지이용 현황과 해당 지역에 서식하는 곤충 1만8000종의 개체 수가 지난

에티오피아 오모 지역이 주민들이 소떼를 이끌고 물을 찾아 이동하고 있다. /WFP 제공

WFP “아프리카 뿔 지역 올해 2000만명 굶주릴 것”

아프리카 북동부를 일컫는 ‘아프리카의 뿔’ 지역에서 올해 2000만명이 기근 위험에 처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19일(현지 시각)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은 “아프리카의 뿔 지역의 심각한 가뭄으로 인해 기아 위기 인구가 종전 예측치인 1400만명에서 2000만명으로 급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의 뿔은 코뿔소 뿔 모양을 닮은

이라크 남부 지역에 있는 세계문화유산 바빌론 유적이 기후변화로 인한 침식 피해를 입고 있다. /조선DB

이라크 고대유적 바빌론, 기후변화로 침식 빨라진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바빌론 유적 등 이라크 지역의 문화유산들이 기후변화로 인한 침식 피해를 입고 있다. 15일(현지 시각) 가디언은 바빌론 유적지에 있는 이슈타르 신전과 성벽 등이 염분과 모래 폭풍에 인한 침식으로 파괴되고 있으며, 그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현대차정몽구재단이 오는 21일부터 사흘간 '온드림 소사이어티 위크 2022'를 개최한다. /현대차정몽구재단 제공

현대차정몽구재단 ‘온드림 소사이어티 위크’ 21일 개최

현대차정몽구재단이 소셜 임팩트 공간 플랫폼 ‘온드림 소사이어티’ 개관을 맞아 21일부터 3일간 환경 임팩트 콘퍼런스 ‘온드림 소사이어티 위크 2022’를 개최한다. ‘모두를 위한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공간, 경제, ESG, 디자인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강연과 함께 플랫폼 공간 투어,

14일(현지 시각)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은 성명을 발표해 운용자산의 75%를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세운 곳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조선DB

블랙록 “운용자산 75%, 탄소중립 기업에 투자할 것”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이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세운 기업에 대한 투자 비율을 2030년까지 75%로 끌어올린다고 선언했다. 14일(현지 시각) 블랙록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블랙록의 2030년 탄소중립 선언(BlackRock’s 2030 net zero statement)’ 성명을 발표했다. 약 9조5000억 달러(1경 1679조원)의 자산을 운용하는 블랙록은

13일(현지 시각)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성명을 발표하고 ‘회복력과 지속가능성 기금(Resilience and Sustainability Trust)’ 창설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조선DB

IMF, 개도국 기후변화·팬데믹 지원 기금 신설

국제통화기금(IMF)이 기후변화, 전염병 등에 취약한 저·중간 소득 국가를 지원하기 위해 55조원 규모의 신탁기금을 신설했다. 13일(현지 시각) 로이터는 IMF 집행이사회가 저·중간 소득 국가 지원을 위한 ‘회복력과 지속가능성 기금(Resilience and Sustainability Trust·RST)’ 창설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RST는 기후변화, 빈곤, 전염병 등 장기적인 문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