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1일(금)
2030년 기후재난 하루 1.5건꼴 발생… 개도국 GDP 1% 손실

지금의 기후변화 추세를 꺾지 못하면 2030년에 하루 1.5건꼴로 기후재난을 겪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25일(현지 시각) 로이터는 유엔재난위험경감사무소(UNDRR)이 발표한 ‘2022년 글로벌 평가 보고서’를 인용해 2030년에 연간 약 560건의 기후재난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서유럽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벨기에 리에주 도심이 물에 잠기자 시민들이 고무보트로 대피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서유럽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벨기에 리에주 도심이 물에 잠기자 시민들이 고무보트로 대피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년간 전 세계 기후재난 발생건수는 연평균 400건에 달했다. 연간 90~100건의 기후재난이 발생한 1970~2000년 시기와 비교하면 4배가 넘는 수치다. UNDRR은 “기후변화가 더 극단적인 기후 현상을 일으키고 있다”며 “인간은 잠재적인 재난 위험에 대해 지나치게 낙관적이어서 대응을 위한 결정에 소극적이고 준비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2030년이면 극심한 폭염은 2000년대 초반보다 3배, 가뭄은 30%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기후변화로 늘어난 재해는 팬데믹, 경제 붕괴, 식량 부족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UNDRR은 지난 10년 동안 기후재난으로 인해 세계적으로 1700억 달러(약 212조4660억원)의 사회적 비용이 소모됐다고 집계했다. 또 기후변화와 재난의 영향으로 2030년까지 극심한 빈곤에 빠진 사람은 3760만명 늘 것으로 전망했다.

기후재난 대응과 관련한 국가 간 격차도 존재했다. 선진국의 경우 기후재난에 따른 연간 국내총생산(GDP) 손실 비율이 연간 0.1~0.3% 수준이지만 개발도상국은 연간 GDP 손실이 1%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동남아시아와 오세아니아 등이 있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기후재난으로 매년 GDP의 1.6%를 잃고 있다. UNDRR은 “개발도상국의 경우 기후재난에 대한 보험 적용률이 대부분 0에 가까워 그 피해가 더욱 크다”고 덧붙였다.

보고서 주 저자인 마커스 에넨켈 하버드대 인도주의이니셔티브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빈번한 기후재난은 개발도상국이 힘들게 벌어들인 개발 이익을 쓸어버릴 수 있다”며 “특히 취약한 지역 사회의 경제력을 더 가파른 하향곡선으로 이끌 수 있다”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