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1일(수)

학부모 절반 이상 “한국, 자녀 키우기에 안전하지 않아”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지난 9월 대전 서구 둔산초등학교의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조선일보DB

자녀를 둔 학부모의 절반 이상이 한국을 자녀 양육에 안전하지 않은 사회로 인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복지연구소에 따르면, 5~17세 자녀를 둔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 중 약 51.1%가 ‘우리 사회가 자녀를 키우기에 안전하지 않다’고 답했다. 특히 ‘전혀 안전하지 않다’는 응답은 5.9%로, ‘매우 안전하다’는 응답(0.7%)보다 약 8배 많았다. 이번 설문은 한국의 유엔아동권리협약 비준 30주년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아동권리 옹호활동 10주년을 기념해 진행했다.

안전하지 못하다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약 53.4%는 살인, 성폭력, 아동학대, 유괴 등 범죄를 사회의 양육 불안 요인으로 꼽았다. 이어 빈부격차로 인한 계층 간 갈등(14.9%), 신종 질병(11.5%), 부정부패 등 도덕성 부족(6.8%), 실업 등 경제적 위험(5.5%) 순이었다.

자녀 양육에서 가장 지원이 필요한 시기로는 ‘취학 전 영유아기’가 33.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초등학생 시기 27.2%, 고등학생 시기 17.9%, 중학생 시기 9.4% 순이었다. 정부가 가족정책을 설계할 때 최우선으로 해야 하는 정책으로는 ‘아이의 정서적 건강과 행복 지원’(38.5%)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다음으로 응답자의 37.5%는 ‘부모의 경제적 부담 경감’을 꼽았고, ‘부모의 일과 가정 양립’(18.6%), ‘아이의 신체적 건강과 발달 지원’(5.4%)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에서 전체 응답자의 약 87.3%는 서명, SNS홍보, 후원 등 아동권리 옹호 활동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아동복지연구소는 아동권리 옹호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 학부모는 참여할 의사가 없는 학부모보다 정치에 더 관심이 많은 것으로 분석했다. 최근 치러진 2016년 국회의원 선거, 2017년 제19대 대통령 선거, 2018년 지방선거, 지난해 국회의원 선거 등 총 네 차례의 선거에 학부모들이 참여한 횟수를 분석한 결과, 아동권리 옹호 활동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이들은 평균 3.49회 참여했다. 반면 참여 의사가 없는 학부모들의 평균 투표 횟수는 3.11회였다.

김지강 더나은미래 기자 riv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