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4일(일)
韓 상대적 빈곤율 OECD 4위…중위소득 50% 이하 6명 중 1명꼴

한국의 상대적 빈곤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국 중 네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OECD에 따르면 2018~2019년 기준 한국의 상대적 빈곤율은 16.7%였다. 조사 대상 37개국 중 코스타리카, 미국, 이스라엘에 이어 4위다. 상대적 빈곤율은 전체인구 중 기준 중위소득 50%에 미치지 못하는 인구의 비율을 의미한다.

OECD 37개국 상대적 빈곤율 현황. /OECD 제공

올해 기준 한국의 중위소득 50%는 1인 가구 기준 91만 4000원, 2인 가구 154만4000원, 3인 가구 199만2000원, 4인 가구 243만8000원 등이다. 우리 국민 중 6명 중 1명은 이보다 적은 돈을 벌어 일정 수준의 생활을 누리지 못하고 있었다.

OECD 평균 상대적 빈곤율은 11.1%로 한국보다 5.6%p 낮았다. 한국보다 상대적 빈곤율이 높게 나타난 코스타리카는 20.5%, 미국은 17.8%, 이스라엘은 16.9%을 기록했다.

반대로 북유럽 국가에서는 상대적 빈곤율이 낮게 나타났다. 아이슬란드의 경우 4.9%로 가장 낮았고, 체코와 덴마크가 각각 6.1%, 핀란드가 6.5%로 뒤를 이었다.

한국의 상대적 빈곤율이 높게 나타난 주요 원인으로는 급격한 고령화가 꼽힌다. 통계청이 지난달 29일 발표한 ‘2021 고령자통계’에 따르면 올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853만7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6.5%를 차지했다. 5년 전보다 3.3%p 늘어난 수치다. 고령인구의 상대적 빈곤율은 2018년 기준 43.4%로 OECD 가입국 중 가장 높았고, OECD 평균의 약 2.8배에 달했다. 또 전체 고령자 중 노후 준비가 된 사람은 약 50%에 그쳤다. 특히 혼자 사는 고령자는 3명 중 1명만이 노후 준비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현수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은 “한국의 경우 아동의 상대적 빈곤율은 낮지만, 고령층의 상대적 빈곤율이 높아 전반적인 수치가 높게 나오고 있다”며 “고령층의 연금급여와 공공부조의 금액이 너무 낮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