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사회성과기업 200곳에 인센티브 106억원 지급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SK는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한 기업에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SPC)’ 행사를 25~29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사진은 최태원 SK 회장이 SPC 어워드 개최 축하 인사를 행사 관계자가 시청하는 모습. /SK

SK가 지난해 200개 사회적기업이 598억원 규모의 사회성과를 창출했고, 이에 따른 인센티브로 106억원을 지급했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5회째를 맞는 ‘사회성과인센티브(SPC)’는 사회적기업들의 성과를 화폐 가치로 측정하고 보상하는 프로젝트다. 참여 기업들은 5대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되며 ▲일자리 창출 ▲사회 서비스 제공 ▲환경문제 해결 ▲생태계 문제 해결 등 4개 분야에 대해 측정 받고, 이에 비례해 인센티브를 3년간 지급받는다. 사회성과 측정은 SK가 설립한 비영리연구재단인 사회적가치연구원이 맡고 있다.

SK에 따르면, 지난 5년간 SPC 참여 기업들은 총 1682억원의 사회성과를 만들어냈고, 인센티브로 339억원을 받았다. 기업당 연평균 매출액은 2015년 16억1000만원에서 2019년 17억원으로 증가했고, 연평균 사회성과도 참여 기업당 2015년 2억4000만원에서 지난해 3억원으로 늘었다.

올해 사회성과인센티브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으로 25~29일 닷새간 진행된다. 이날 최태원 SK 회장은 격려 메시지 영상을 통해 “초기에는 사회성과를 화폐 가치로 측정하는 것에 대한 외부 우려도 컸지만 이제는 국내 공공기관들과 중국 정부기관, 글로벌 기업들까지 화폐 가치 측정을 연구하고 있다”며 “SPC 참여 기업들은 인센티브를 받지 않는 기업보다 사회성과 증가율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고 했다. 이어 “지난 5년간 측정체계를 만들고 보상 시스템 작동 여부를 살폈다면, 앞으로 5년은 사회성과인센티브의 정책화 방안을 연구하고 해외에 확산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