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법·교육 지원 5년 후…이젠 스스로 살아갈 준비 됐습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굿네이버스-기아차, 탄자니아 자립 지원
파인애플 농사법 교육, 중등학교 건립 도와

탄자니아는 동아프리카 대표 빈곤 국가다.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855달러에 불과하고 행복지수 역시 세계 최하위권이다. 유엔에서 발표한 ‘2019 세계행복보고서’에 따르면, 탄자니아의 행복지수는 전 세계 156개국 가운데 153위다. 가난하면서 행복도도 낮은 탄자니아에 최근 국제사회의 지원이 이뤄지면서 작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지난 1일 탄자니아의 바가모요(Bagamoyo)에 있는 푸가요시 마을에서는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굿네이버스와 기아차가 건립한 중등학교와 스쿨버스, 농부들을 돕는 자립지원센터 등의 운영권을 지역사회에 넘기는 이양식이다. 굿네이버스와 기아차는 2014년부터 지역사회의 자립을 목표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Green Light Project)’를 진행해 왔다. 지난 5년간 주민들은 지원받은 시설과 학교를 통해 교육 프로그램을 받아왔고, 이제 운영권을 넘겨받아 완전한 자립을 이루게 됐다.

지난 1일 탄자니아의 바가모요에 있는 푸가요시 마을에서 굿네이버스와 기아차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Green Light Project)’를 통해 건립된 중등학교, 자립지원센터 등의 운영권과 소유권을 지역사회에 완전히 넘기는 ‘이양식’이 열렸다. ⓒ굿네이버스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크게 농업 경제 자립과 아동 교육 지원 등 두 축으로 이뤄진다. 우선 경제적 자립은 농가 소득을 끌어올리는 방안에 집중됐다. 바가모요 지역은 당도 높은 파인애플로 유명하다. 비옥한 토지와 파인애플 농사에 적합한 기후를 갖췄기 때문이다. 하지만 주민들의 농업 지식 부족으로 생산량은 들쭉날쭉했고, 운송 시설 부족과 판매처 확보의 어려움에 안정적인 소득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지역에 자립지원센터를 설치해 농업 교육부터 실시하고, 물류 트럭 지원으로 파인애플 판매를 원활하게 만들었다. 그 결과 파인애플 수확량이 증가하면서 공급처도 기존 20곳에서 32곳으로 폭증했다. 주민들의 월평균 수입도 프로젝트 이전 55만원에서 90만원으로 약 64% 뛰어올랐다. 과거 마을 인구의 75%가 하루 1달러 미만으로 생활하던 극빈층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변화다. 푸가요시 마을에서 파인애플 농사를 짓는 하미다 아와디(42)는 “농사 기술 교육의 덕을 제대로 봤다”고 말했다. 그는 “자립지원센터에서 농기구와 비료를 지원해주고, 품종 연구와 재배 방법 연구도 진행하면서 수확량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굿네이버스와 기아차의 자립 지원 사업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통해 탄자니아 푸가요시 마을에서 파인애플 농사를 짓는 하미다 아와디(42)는 월소득이 기존 6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뛰었다. ⓒ굿네이버스

마을의 교육 여건은 주민들의 생업보다 더 열악했다. 푸가요시 지역은 학교가 아예 없는 이른바 ‘교육 공백 지대’였다. 학교에 가려면 9km 거리에 있는 차린제 마을까지 걸어가야 했고, 날씨가 좋지 않은 날엔 아예 등교를 하지 못했다. 마을 아이들의 중등학교 진학률이 40%에 불과한 이유다.

그린라이트 프로젝트가 시작된 지 5년이 흐른 지금은 학생 540명이 매일 중학교에서 정규 수업을 받고 있다. 학교 건립 당시 재학생 목표로 삼은 420명을 훌쩍 넘길 정도로 인기다. 굿네이버스와 기아차는 바가모요 지역에 중등학교를 세우고, 출석률을 높이기 위해 스쿨버스 2대를 하루 6회 운영했다. 덕분에 졸업 시험인 국가시험 합격률도 95%에 이르는 성과를 얻었다. 정규 교육이 자리 잡으면서 아동 권리 인식 개선을 위한 교내 동아리도 조직됐다. 학생들은 정기적으로 아동 권리 옹호 공연을 마을에서 진행하고, 인근 학교에 가서 이동식 공연을 펼치기도 한다.

푸가요시 마을의 청소년들은 새로 건립된 중등학교에서 매일 정규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굿네이버스

이번 바가모요 지원 사례는 탄자니아 나카상궤, 말라위 살리마, 모잠비크 자발라, 말라위 릴롱궤에 이어 아프리카에서 이뤄낸 다섯 번째 결실이다. 이 밖에도 케냐 단도라 지역에서는 자동차 정비훈련센터를 설치해 직업 훈련이 이뤄지고 있고 2021년 6월 이양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환경 친화 사업을 추진하는 베트남 마이쩌우 지역에서는 이동식 쓰레기 수거 차량 운영으로 폐기물 재활용 시스템을 마련했고, 재활용 제품 판매로 주민들의 소득 증대를 꾀하고 있다. 노계환 기아자동차 CSR경영팀장은 “일회성 지원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의 자립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의 핵심”이라며 “지역에서 보고되는 소득과 교육 지표들이 드라마틱한 변화를 보일 때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