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6일(목)
굿네이버스, 자원순환의 날 맞아 ‘오로지구 챌린지 2탄’ 진행

굿네이버스는 자원순환의 날(9월 6일)을 앞두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오로지구 챌린지 2탄’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챌린지에서는 플라스틱 병뚜껑을 새활용(Upcycling)해 북클립으로 만든다. 참가자는 일상에서 플라스틱 병뚜껑을 모아 굿네이버스에 전달하면 된다. 새활용은 폐자재 등 쓸모없는 물품을 다시 디자인하거나 가공해 새로운 용도의 물품으로 탄생시키는 재활용 방식이다. 지난 4월 ‘오로지구 챌린지 1탄’에서는 폐현수막으로 키링을 제작했다.

버추얼 인플루언서 로지가 ‘오로지구 챌린지 2탄’에 참여한 모습. /로지 인스타그램(@rozy.gram)
버추얼 인플루언서 로지가 ‘오로지구 챌린지 2탄’에 참여한 모습. /로지 인스타그램(@rozy.gram)

굿네이버스는 “플라스틱은 생산·폐기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해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꼽힌다”면서 “플라스틱 중 크기가 작은 병뚜껑의 경우 재활용 선별 과정에서 따로 분류되지 않아 재활용이 어렵다”고 챌린지 시행 배경을 설명했다.

챌린지에는 버추얼 인플루언서 ‘로지(rozy)’가 참여한다. 로지는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가 만든 가상 인물로, 굿네이버스의 ‘지구를 위한 거절, 괜찮아요! 챌린지’ ‘오로지구 챌린지’ 등 캠페인에 참가하며 일상 속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챌린지 참가 신청은 11일까지 굿네이버스 공식 인스타그램(@goodneighbors)으로 하면 된다. ‘플라스틱 병뚜껑을 모으기 위한 나의 계획’을 인스타그램 댓글로 달면 100명을 추첨해 ‘오로지구 챌린지 박스’를 제공한다. 우수 참여자 10명에게는 ‘오로지구 챌린지 2탄’ 새활용품인 북클립을 증정한다.

박정순 굿네이버스 사업운영본부장은 “굿네이버스는 기후위기 대응에 지속적으로 힘쓰며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지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원규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