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3일(토)
포스코, ‘2022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개최… 세계 53국서 자원봉사

포스코가 세계 53국에서 동시에 펼쳐지는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오는 25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행사의 키워드는 ‘상생’이다. ‘함께해온 포스코! 함께하는 우리!’를 테마로 전 세계 6만3000명의 임직원이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한다. 포스코는 2010년부터 매년 6월이면 국내외 그룹사 임직원 전원이 참여하는 특별 봉사활동 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가운데)이 14일 포항 환호공원에서 모감주나무 묘목을 식재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가운데)이 14일 포항 환호공원에서 모감주나무 묘목을 식재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올해 행사 첫날이었던 지난 14일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은 포항 환호공원에서 모감주나무와 병아리꽃나무 묘목을 식재했다. 포항에 자생 군락을 이룬 나무들로, 벌이 꿀을 채취할 수 있는 밀원수이기도 하다. 최근 꿀벌 생태계가 위협받으면서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 환호공원의 대표 조형물인 스페이스워크 주변에는 포항시와의 상생을 기원하는 의미로 포스코 사화이자 포항시 시화인 홍장미를 심었다.

김 부회장은 “포스코와 그룹사 임직원이 모두 참여하는 봉사활동이 지역사회와 상생의 마중물이 됐으면 좋겠다”며 “포스코와 그룹사, 지역사회가 언제나 함께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봉사에 함께한 황태윤 포스코 판매생산조정실 사원은 “코로나19로 위축됐던 봉사활동을 다시 활발하게 펼칠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며 “앞으로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포항·광양 지역 포스코 임직원은 복지관 배식, 도시락 배달, 어르신 가구 이불 세탁 등 봉사활동을 진행한다. 15일 포항에서는 1949년 6월 15일 개업한 포항 제1호 제과점 ‘시민제과’를 임직원이 방문해 직접 지역 명물 빵을 만들고 지역 주민들과 나눴다.

그룹사에서도 다양한 방식의 참여를 계획 중이다. 포스코홀딩스 임직원은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외래식물 제거 활동을 펼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다문화 가정을 위해 동화책을 낭독하는 등 목소리를 기부한다. 포스코 건설은 취약계층 가정 주거환경 개선, 화재 예방 활동을 전개한다. 중국·인도네시아·독일·인도 등 국가에서는 해양 환경정화, 야간 위험지역 태양광 전등 설치, 멸종위기 동물 보호 활동 등 지역 특색에 맞는 봉사활동을 펼친다.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