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8일(월)
[尹정부 소셜섹터 국정과제] ③중소·중견기업 ESG 역량 강화에 집중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국정과제 전반에 ESG 추진 계획을 담았다. 새 정부는 특히 중소·중견기업의 ESG 역량 강화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에서는 공공기관의 ESG 역량을 강화와 민간 협력업체의 ESG 경영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구체적인 방안은 제시되지 않았다.

윤석열(오른쪽)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안철수 인수위원장에게 인수위가 준비한 국정과제를 전달받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제공
3일 윤석열(오른쪽) 대통령 당선인이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과 함께 새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를 소개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제공

산업부는 기업 성장과 사회적 가치를 연계하는 모델을 확산하는 방법으로서 ESG를 지원한다. 우선 중소·중견기업의 ESG 경영을 확산하기 위해 ‘지속가능성장위원회(가칭)’ 설립을 검토한다. K-ESG 가이드라인을 고도화하고 공급망 실사와 대응 지원 사업을 신설한다. ‘소셜택소노미’ 제도도 마련한다. 또 주력 산업이 있는 기업이 사업을 선제적으로 재편해 신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는 ESG 금융 기반을 마련한다. 금융권 ESG 분야 자금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는 ESG 맞춤형 컨설팅 지원을 강화한다.

환경부도 녹색 산업과 기술 육성을 위해 2022년부터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ESG 종합 컨설팅을 시행한다. 2026년까지는 환경표지 대상품목을 확대해 인증기준을 강화한다(환경성 상위 30%에 환경표지 발급). 녹색융합클러스터 조성 등을 통해 기후테크와 환경 IoT, 바이오가스 등 5대 녹색 신산업도 집중 육성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공영방송의 공영성과 사회적 책무를 강화하는 방안으로 공영방송사의 ESG 성과를 방송평가에 반영한다.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