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28일(수)
‘원숭이 뇌실험’ 23마리 중 15마리 폐사… “일론 머스크 동물실험 조사해야”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Neuralink)가 뇌에 컴퓨터 칩을 삽입하는 동물실험 과정에서 원숭이를 학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현지 시각) 뉴욕 포스트와 캘리포니아주 현지 방송 KCRA 등 외신에 따르면 동물권 보호단체 ‘책임 있는 의학을 위한 의사 위원회(PCRM)’는 뉴럴링크가 동물실험 과정에서 동물 복지법 9건을 위반했다며 미국 농무부(USDA)에 관련 조사를 요구했다.

지난해 4월 뉴럴링크가 공개한 원 원숭이 실험 영상 캡처. /뉴럴링크 트위터
지난해 4월 뉴럴링크가 공개한 원숭이 실험 영상 캡처. /뉴럴링크 트위터

지난 2016년 설립된 뉴럴링크는 이듬해부터 영장류 연구시설을 운영하는 데이비스 캘리포니아대학과 함께 약 4년간 원숭이 실험을 진행했다. 해당 실험은 전자칩을 뇌에 삽입시켜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브레인 칩(brain chip)’ 기술의 구현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PCRM은 캘리포니아주에 정보 공개 청구 소송을 걸어 뉴럴링크의 원숭이 실험 기록과 부검 보고서를 확보했다. PCRM이 관련 기록을 검토한 결과 실험에 참여한 23마리의 원숭이 중 7마리밖에 살아남지 못했다. PCRM은 “외과 수술에 승인되지 않은 접착제가 원숭이 뇌를 파괴해 일부 원숭이가 죽었고, 손가락과 발가락을 잃은 원숭이는 자해 또는 트라우마에 따른 결과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일부 원숭이들은 뇌에 전극이 심겨진 뒤 피부 발진이나 뇌출혈 발현으로 안락사된 것으로 나타났다.

뉴럴링크는 지난해 4월 뇌에 컴퓨터 칩을 심은 원숭이가 별도의 조이스틱 조작 없이 생각만으로 간단한 비디오 게임을 하는 실험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최근에는 임상시험 책임자 채용 공고를 내는 등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도 추진하고 있다. 제레미 베컴 PCRM연구옹호이사는 “뉴럴링크가 인간 임상시험을 안전하게 진행할 것이라는 말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