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19일(일)

‘ESG위원회’ 설치한 국내 대기업 30% 불과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전 세계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확산하고 있지만, ESG위원회를 운영하는 국내 대기업은 3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334개 기업을 분석한 결과 ESG위원회 설치 기업은 29%인 97곳으로 조사됐다. 이 중 ESG위원장을 선임한 기업은 69곳으로 전체 조사 대상 기업의 20.6%였다.

국내 500대 기업 업종별 ESG위원회 설치현황. /리더스인덱스 제공

업종별로 통신(100%), 상사(83.3%), 철강(75%), 은행(70%) 순으로 ESG위원회 운영 비중이 높았다. 특히 유럽의 탄소세 부과 등의 여파로 포스코와 현대제철 등 철강업종은 ESG 설치 기업이 12곳 중 9곳에 달했다. 반면, 국내 500대 기업에 20곳 이상 포함된 조선·기계·설비, 석유화학, 건설·건자재 업종은 ESG위원회 설치 기업이 30% 이하로 낮았다.

ESG 위원과 위원장은 대부분 사외이사가 겸직한 것으로 조사됐다. 위원장의 이력은 학계 출신이 32%로 가장 많았고, 관료 출신과 재계 출신이 각각 26%로 뒤를 이었다. 관료 중에는 검찰과 국세청 출신이 각각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리더스인덱스는 사외이사가 ESG 위원이나 위원장을 겸직하는 구조가 ESG위원회의 전문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주근 리더스인덱스 대표는 “ESG위원회가 전문성보다는 사외이사의 연장선에 있는 조직이 아닌가 의심된다”며 “ESG위원회의 전문성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