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30일(금)

세계 5대 자산시장 ESG투자 35조달러… 캐나다 2년새 48% 증가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세계 5대 자산시장에서 지속가능한 투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3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지속가능투자연합(GSIA)이 19일(현지 시각) 발표한 ‘2020년 투자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유럽, 호주·뉴질랜드, 일본, 캐나다 등 세계 5개 자산 시장의 ESG투자 규모는 35조3000억 달러(약 4경6000조원)에 달했다. 지난 2018년 기준 30조6830억 달러(약 3경5200조원)보다 15% 증가했다. 이는 전체 투자 금액의 36%에 이르는 규모다.

GSIA는 2년마다 세계 5개 지역의 자산운용사 등을 대상으로 투자 동향을 조사해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자산 시장에서 ESG 투자 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ESG 투자가 전체 투자 규모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27.9%, 2018년 33.4%로 확대한데 이어 지난해 기준 2.6%p 더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캐나다에서 지난 2년간 약 48% 증가하면서 가장 큰 폭으로 늘었고, 미국 42%, 일본 34%로 뒤를 이었다. GSIA는 ESG 요소가 기업 재무제표에 포함되지 않지만, 미래 수익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투자자들의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사이먼 오코너 GSIA 의장은 “사회·환경 문제에 대한 중요성이 점차 증가하고 있고, 이러한 사회적 흐름에 따라 지속가능한 투자의 성장은 가속화되고 있다”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