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8일(월)
지난해 유기동물 13만 마리… 21%는 안락사

지난해 유기동물이 13만 마리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21%가 안락사 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지난 17일 발표한 ‘2020년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동물보호센터 280곳에서 구호·보호 조치한 유실·유기동물은 13만401마리였다. 2019년(13만5791마리)에 비해 소폭 줄었지만, 5년 전과 비교하면 약 58.8% 늘어난 규모다.

구조된 유기동물 중 절반 가량은 안락사(20.8%) 당하거나 자연사(25.1%)했다. 소유주로 다시 인도된 경우는 11.4%에 불과했다. 새 가족을 만나 분양된 비율은 29.6%, 아직 센터의 보호를 받은 경우는 10.4%였다.

종류별로 보면 개가 73.2%를 차지했고 고양이가 25.7%, 토끼 등 기타 동물이 1.2%로 집계됐다. 유실·유기동물 구조·보호 비용을 포함한 동물보호센터 운영비용은 267억원으로 전년 대비 15.1% 증가했다.

국내에 등록된 반려견은 지난해 기준 232만1701마리다. 지난 한 해 신규로 등록된 반려견은 23만5637마리로 전년 대비 10.9% 증가했다. 지난 2014년 반려동물 등록제 시행 이후 등록 반려견 수는 2017년 117만5000마리, 2018년 130만4000마리, 2019년 209만2000마리 등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최봉순 검역본부 동물보호과장은 “등록 대상 동물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와 유실‧유기 예방을 위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며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공감대 확산,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태연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kite@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