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5월 6일(목)

금융공공기관, 올해 사회적경제조직에 5100억원 공급한다

금융공공기관, 올해 사회적경제조직에 5100억원 공급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올해 금융공공기관이 사회적경제조직에 총 5162억원을 공급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1일 ‘2021년 제1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사회적금융 활성화 계획을 논의했다. 사회적금융은 사회적경제조직이나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에 대출·보증·투자하는 금융 활동이다.

올해 공공에서 사회적경제조직에 투입할 사회적금융 규모는 5162억원이다. 공급 유형별로는 보증 2500억원, 대출 1700억원, 투자 962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분기까지 547개 사회적경제조직에 1010억원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 목표의 약 20%다.

이날 협의회에서 민간은행의 사회적경제조직 지원 실적도 발표됐다. 지난해 말 기준 민간은행 대출잔액은 1조1213억원으로, 전년 8498억원에서 약 32%(2715억원) 증가했다. 대출 잔액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사회적기업이 8810억원(78.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협동조합 2138억원(19.1%), 마을기업 209억원(1.9%), 자활기업 57억원(0.5%) 순이었다. 은행별 대출 실적에서는 기업은행이 310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은행 2257억원, 우리은행 1367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향후 비수도권 조직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사회적기업의 58%, 사회적협동조합의 49%가 수도권 외 지역에 있지만, 서민금융진흥원의 사회적금융 중개기관, 사회투자펀드 중개기관 등이 대부분 수도권에 있다”고 지원 강화의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는 ▲비수도권 사회적금융 중개기관 발굴 ▲비수도권 사회적경제조직 투자 시 운용사에 인센티브 제공 ▲지역기반 우수 사회적경제조직 지원 비중 확대 ▲농·수협 등 지역기반 상호금융의 사회적금융 역할 강화 ▲비수도권 기업의 사회적금융 정보접근성 개선 등의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서회적경제조직이 필요한 자금을 적기에 조달할 수 있도록 공공부문의 자금 공급을 차질 없이 집행해 나가겠다”며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사회적금융협의회에서 지속적으로 논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지강 더나은미래 기자 riv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