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4일(수)

농협금융지주, 탈석탄금융 공식 선언…ESG 경영체제 전환에도 속도

농협금융지주, 탈석탄금융 공식 선언…ESG 경영체제 전환에도 속도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3일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서울 중구 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2021 경영전략회의’에서 ESG 비전과 탈석탄금융 선언을 공식 발표하고 있다. /NH농협금융지주 제공

NH농협금융지주가 석탄화력발전소 투자를 중단하는 ‘탈(脫)석탄금융’을 공식 선언했다.

4일 농협금융지주는 전날 손병환 회장이 회장 주재로 열린 ‘2021 경영전략회의’에서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에 들어가는 신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과 채권에 투자하지 않고, 친환경 사업과 신재생 에너지 분야 투자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농협금융지주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ESG 전환 2025 비전’을 선포했다. 세부적으로는 ESG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위원회’를 이사회 안에 설치하고, 회장이 주관하는 ‘ESG 전략협의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ESG 투자 부문에서는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중심으로 한 ‘그린 임팩트금융’, 친환경 농업·기업을 지원하는 ‘농업 임팩트금융’ 등 두 가지 전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 기존 전담 조직인 ESG추진팀을 ESG추진단으로 격상할 예정이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ESG는 일시적인 유행이 아니며 시대 흐름에 앞서 선제적으로 해야 한다”면서 “기존에 해오던 금융과 사회공헌활동을 ESG 관점에서 재정립해 체계적으로 ESG를 실행해야 한다”고 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