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과나눔, 해외 환경 문제해결에 최대 6만달러 지원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재단법인 숲과나눔이 2020년도 ‘국제 시민 아이디어 지원사업 Global Seed Grant’ 공모 접수를 시작한다.

해외 현지의 환경·안전·보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약 20팀이 선발되며, 선정된 각 팀은 최대 3000달러의 지원금으로 해외 현지에서 활동하게 된다. 활동 기간은 오는 6월부터 10월까지 약 5개월이다.

지원 자격은 2020년 기준 OECD DAC(개발원조위원회) 지원 대상국에 정식 등록된 풀뿌리 단체, 혹은 국내 단체의 추천서를 받은 5인 이상의 모임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지원 분야는 ▲환경 ▲안전 ▲보건 등이며 세부 활동 주제는 제한 없다. 해외 현지 지역사회의 환경, 환경안전, 환경보건 난제를 논의하고 해결하기 위한 커뮤니티 활동이면 지원 가능하다.

우수 활동팀은 활동 기간 중 국내 각 분야의 멘토들의 현장방문 멘토링을 받거나, 활동 종료 후 한국으로 초청해 교류를 이어가게 된다. 또 활동의 지속성과 발전 가능성을 고려해 최대 3회의 연속 지원도 가능하다.

이번 사업은 숲과나눔 풀씨 지원사업의 해외 확장형이다. 재단은 2018년부터 상하반기로 국내 환경·안전·보건 분야의 시민 아이디어 사업인 풀씨 사업을 지원해왔다. 숲과나눔 관계자는 “지금까지 약 200개의 국내 시민 아이디어를 지원했다”며 “올해부터는 해외 풀뿌리 NGO 시민의 실천을 독려하고 활성화하기 위한 지원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모 신청 기간은 30일부터 4월26일까지며, 숲과나눔 홈페이지(koreashe.org)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장재연 숲과나눔 이사장은 “세계 지역사회의 문제를 해결하며 함께 성장하는 해외 풀씨 사업에 국내외 단체의 많은 관심과 추천을 바란다”고 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