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의료 해외봉사단 대구·경북 지역에 투입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28일 코이카는 외교부, 대한적십자사와 코로나19 대응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에 의료 분야 월드프렌즈봉사단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협의하는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코이카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치료 활동을 위해 대구·경북 지역에 의료봉사단을 파견하기로 28일 결정했다.

이날 코이카는 “개발도상국 파견을 마치고 국내에 귀국한 월드프렌즈코리아 봉사단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 자원봉사자를 긴급 모집해 대구·경북 지역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봉사단은 경북 상주·영주 적십자병원에 우선 파견돼 의료·방역·통역·상담·행정 지원 등을 맡게 된다. 선발 단원에게는 교통비와 활동경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재외국민을 위한 지원도 이뤄진다. 코이카는 현재 해외 31개국에 파견 중인 글로벌협력의사와 봉사단원을 해외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의 코로나19 예방과 대응에 나서도록 했다. 글로벌협력의사는 개발도상국의 의료 인력 역량강화와 의료서비스 질적 개선을 목적으로 전문의사자격증, 한의사면허증이 있는 의사와 한의사를 파견하는 제도다. 이들은 파견국에서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예방교육(1단계) ▲한국 교민과 코이카 파견인력에 대한 질병안전 업무(2단계) ▲한국 교민과 코이카 파견인력 대상 보호 업무(3단계) 등을 수행한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코로나19의 공포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배제와 혐오가 아니라 국민 간 신뢰와 협력이 우선”이라며 “의료 인력이 부족한 대구·경북 지역과 개발도상국의 안전 우려를 줄이기 위해 의료봉사단 투입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지역 자원봉사자 신청은 한국해외봉사단원연합회(KOVA) 홈페이지(www.kova.org), 행정안전부 1365자원봉사포털(www.1365.go.kr)에서 진행된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