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혁신발언대] 다음 세대를 위해 어떤 투자를 할 것인가?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사회혁신발언대]

이덕준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 대표

17세기, 네덜란드에서 귀족도 아니고 가톨릭 성직자 신분도 아닌 ‘새로운 상류층’이 등장했다. 이들은 주식회사와 증권거래소, 보험과 선물계약 등 전에 없던 ‘금융’이라는 것을 태동시켰고 상업과 금융업으로 큰돈을 벌었다. 스페인 식민지였던 북유럽의 저지대 지역을 ‘네덜란드’라는 정치적 독립국으로 우뚝 세운 것도 바로 이들이었다.

요즘으로 치면 당시의 암스테르담은 ‘뉴욕’과 같은 곳이었다. 세계 금융의 중심지로 17세기 상업자본주의를 이끌었다. 맨해튼으로 이주한 네덜란드인들이 그 땅을 괜히 ‘뉴 암스테르담’이라 불렀을까.

금융의 발전이 없었다면 현존하는 최고의 생산체제인 ‘자본주의’가 아예 없었을지도 모른다. 금융은 돈을 단순히 실물거래를 뒷받침하는 교환 수단이 아니라 그 자체에 부(wealth)를 저장할 수 있는 수단으로 재정의했다. 심지어 빚(신용)을 얻어 시세차익을 좇는 행위도 합법화했다. 투기가 제도화한 것이다.

우리 같은 ‘스타트업 투자자’들은 yes보다 no를 입에 달고 사는 사람들이다. 하지만 범상치 않은 창업팀들을 만나면 그들이 그리는 미래에 설득되고 만다. 임팩트벤처펀드를 운용하는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에 금융이 ‘투기’가 아니라 ‘투자’가 될 수 있는 기준점은 간단하다. ‘짧게는 5년, 길게는 30년 후 우리 자녀가 어떤 세상에 살게 될 것인가’를 생각하는 것이 투자다. 다시 말해 투자는 더 나은 미래를 내다보며 다음 세대로 돈을 흘려보내는 것이다.

10여년 전 세계적 금융위기가 확산할 무렵, 금융의 새로운 역할을 찾던 일군의 투자자와 패밀리오피스, 재단이 모여 ‘임팩트투자’라는 단어를 만들었다. 지금은 채권, 부동산, 벤처투자 등 다양한 자산으로 확산해 총 규모 5020억달러 시장이 형성됐다.

임팩트투자를 목표로 2011년 설립된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는 임팩트벤처투자조합을 운영하면서 동시에 아시아 지역의 임팩트투자자들과 함께하는 포럼인 ‘아시아 임팩트나이츠’를 개최하고 있다. 3회를 맞은 올해 행사는 이달 21~23일 제주도에서 열린다. 이번에는 글로벌 임팩트투자자들의 네트워크인 ‘Toniic(토닉)’과 공동주최하는데, ‘Investing in Nature Capital for a Sustainable Future'(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자연생태계 투자)를 주제로 잡았다.

월드뱅크는 2019년 전 세계 총생산규모를 88조달러로 추산했다. WWF(세계자연기금)는 자연 생태계가 인류에게 제공하는 가치가 125조달러나 된다고 밝혔다. 아마도 우리는 위대한 자연생태계가 무너지지 않도록 어떤 일이라도 해볼 수 있는 마지막 세대가 아닐까. 오늘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고 어디에 힘을 쏟고 어떤 투자를 하는가에 따라 우리의 미래가 달라질 것이다.

 

[이덕준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 대표]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