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30일(수)
성동구, 공공영역용 ESG 지표 개발… 국내 지자체 최초

서울 성동구가 국내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지자체 행정에 적용할 수 있는 ESG 지표를 개발했다.

성동구는 14일 “기업 중심의 ESG 개념을 공공영역에 활용하기 위해 ‘성동형 ESG 지표’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ESG 성동 선포식'에 참석한 정원오 성동구청장. /성동구 제공
지난 3월 ‘ESG 성동 선포식’에 참석한 정원오 성동구청장. /성동구 제공

성동구는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동안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진과 함께 연구를 진행해 총 82개의 ESG 지표를 마련했다. 국내외 자료를 광범위하게 수집했으며 민관협의체와 기업, 주민을 대상으로 인터뷰와 설문조사를 실시해 개발했다.

성동형 ESG 지표는 기존 ESG에 ‘경제(E)’ 부문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ESG 행정을 하려면 튼튼한 경제력이 기반이 돼야 한다는 성동구의 기조가 반영됐다. 지방정부가 지속가능한 도시를 목표로 ESG 행정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도시의 기존 구조와 행태 전반을 총체적으로 리뉴얼하는 작업이 필요한데, 이때 막대한 재정투입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경제 부문은 ▲시장 규모 ▲시장 매력도 ▲기업 경영 환경 ▲지자체 재정현황 ▲포용 경제 등 5개 주제로 나뉜다. 우선 지역 내 총생산(GRDP), 고용률, 사업체 수, 재정 자주도 등 일반적인 경제 지표를 포함한다. 이에 더해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소셜벤처 기업 수 등 공공의 지속가능한 요소를 고려한 지표도 넣었다.

환경(E) 부문에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신재생 에너지 비율 ▲1인당 전력사용량 ▲폐기물 배출량 ▲대기오염도 ▲보행환경만족도 등 11개 지표를 마련했다. 사회(S) 부문에서는 ▲공공임대주택 규모 ▲보육·노인복지시설 규모 ▲65세 이상 고용률 ▲장애인·여성 고용률 등 25개 지표를 선정했다. 거버넌스(G) 부문에는 ▲사회적경제 공공구매 비율 ▲민원처리 만족도 ▲공공기관 신뢰도 ▲주민참여예산 규모 등 14개의 지표가 해당한다.

성동구는 이번 성동형 지표를 토대로 양질의 데이터를 축적해 평가 리포트를 발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ESG 행정의 혁신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형 ESG를 추진하면서 성동구 내 다양한 의견이 구정에 더 잘 반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성동구를 지속가능성을 공고히 갖춘 도시로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