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30일(수)
환경부, 생물다양성 보존하는 ‘국가 보호지역’ 확대한다

정부가 생물다양성을 보전하기 위해 자연보호지역 확대에 나선다.

환경부는 8일 ‘국가 보호지역 확대를 위한 정부-전문가 포럼’ 1차 회의를 열고 ‘세계 생물다양성전략’ 실천 목표 달성을 위한 단계별이행안(로드맵)을 논의했다.

‘세계 생물다양성전략’은 1992년 UN에서 체결한 생물다양성협약(CBD)을 이행하기 위한 계획이다. 올해 12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제15차 CBD 당사국 총회에서는 ‘전 지구의 30%를 보호지역으로 설정하자’는 등의 목표를 전략 내용으로 채택할 예정이다.

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제주 서귀포시 물영아리오름습지. /환경부 제공
국가 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제주 서귀포시 물영아리오름습지. /환경부 제공

정부는 ‘국가보호지역 확대 단계별이행안’을 내년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해 신규보호지역을 확대하고, 보호지역은 아니지만 생물다양성 보전에 기여할 수 있는 지역(기타 효과적인 지역기반 보전수단·OECM)을 발굴할 예정이다. 보호지역 확대를 위해 신규 지정뿐 아니라 OECM 등 새로운 보전 수단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라는 국제사회의 요구가 바탕이 됐다.

정부는 민간전문가와 함께 부처별로 분산된 보호지역도 종합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현재 자연공원, 습지보호지역 등은 환경부가, 해양보호구역 등은 해양수산부가, 산림보호구역 등은 산림청이, 자연환경보전지역 등은 국토부가, 천연보호구역 등은 문화재청이 관리하고 있다. 한 지역이 여러 부서의 보호지역으로 중복으로 지정돼 관리와 파악이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전체 국가보호 지역 1만 2445㎢ 중 36%에 달하는 4481㎢가 중복 면적으로 지정된 상황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날 회의에서 ‘세계 생물다양성전략’ 실천 목표 달성을 위한 부처별 의견을 수렵하고 2, 3차 포럼에서 논의할 사안 등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홍석환 부산대 조경학과 교수가 민간 위원장으로 선출됐으며, 정부 책임자는 강성구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으로 정해졌다.

강성구 과장은 “보호지역은 미래세대에 생태계의 우수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최후의 보루”라며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효과적으로 보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번 토론회가 우리나라 보호지역 확대와 OECM 발굴 정책 발전을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나윤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nanasis@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