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4일(일)
WHO 유럽 회원국, 러시아 제재 결의… 찬성 43, 반대 3

세계보건기구(WHO) 유럽 회원국이 우크라이나 병원을 폭격하는 등 비인도주의적 공격을 단행한 러시아에 대해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10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WHO 유럽 특별회의에서 러시아에 대한 정치적 제재 방안을 담은 결의안이 찬성 43표, 반대 3표, 기권 2표로 채택됐다.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대부분 국가가 찬성했으나 러시아와 벨라루스, 타지키스탄이 3국은 반대표를 던졌다.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지역 건물이 러시아군의 공격에 무너진 모습. /AFP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지역 건물이 러시아군의 공격에 무너진 모습. /AFP 연합뉴스

결의안에는 러시아 군사행동으로 인한 대량 인명피해와 전염병 확산, 만성질환 환자 문제 등 우크라이나의 보건 비상사태가 언급됐다. 결의안 채택에 따라 러시아 소재 WHO 지역사무소 폐쇄, 러시아 내 회의 개최 중지 등 제재가 진행될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은 “찬성한 회원국은 모스크바를 고립시키는 것이 정치적으로 중요한 조치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결의안 채택 이후 안드레이 플루트니츠키 러시아 특사는 WHO 고위 관계자 회의에서 “이번 조치는 세계 보건의료 시스템에 큰 피해를 입힐 것”이라며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부 외교관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주요 회의에서 러시아 투표권을 빼앗는 등의 조치를 했어야 하지만, (회원국들이) 법적 절차 때문에 포기했다”고 비판했다.

현재 우크라이나에 환자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은 거의 없다. 러시아 침공으로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한 우크라이나인 만성질환자는 최소 3000명에 달한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우크라이나 개전 이후 의료시설에 대한 공격이 200건 발생했다”며 “의료시설에 대한 공격은 인도주의 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