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1일(금)
현대차정몽구재단 ‘온드림 소사이어티’ 조성… 개관 기념행사 개최

현대차정몽구재단이 서울 중구 페이지명동에 소셜 임팩트 플랫폼 ‘온드림 소사이어티’를 조성했다. 온드림 소사이어티는 환경 문제를 창의적이고 혁신적으로 해결하는 커뮤니티 기반의 플랫폼이다. 재단이 내건 플랫폼 콘셉트는 ‘BLUE ROAD’다. BLUE는 ‘Between’ ‘Leverage’ ‘Unite’ ‘Environment’의 앞글자를 딴 것으로 사람과 사람이 만나 서로 영향력을 주고 연합해 환경 문제를 해결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온드림 소사이어티 6층에 마련된 H-온드림 라운지는 260여 펠로 기업이 언제든지 협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조성한 공간이다. / 현대차정몽구재단 제공
온드림 소사이어티 6층에 마련된 H-온드림 라운지는 260여 펠로 기업이 언제든지 협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조성한 공간이다. / 현대차정몽구재단 제공

공간은 페이지명동 1층과 6층으로 구분된다. 1층 ‘커뮤니티 스페이스’는 대중이 모여 환경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무대가 마련된 ‘ONSO 스퀘어’에선 대형 LED 스크린으로 강연, 포럼 등의 행사와 미디어아트 작품 상영을 할 수 있다. 환경 분야 서적을 모은 ‘ONSO 라이브러리’와 환경 관련 생활품, 예술 작품을 소개하는 ‘ONSO 라이프’도 조성됐다. 벽면에는 현대차정몽구재단의 메시지, 헤리티지 등을 소개하는 터치스크린과 수경 식물을 조화롭게 꾸민 ‘헤리티지 월’, 업사이클링 유리병 전구를 활용한 점자 이미지로 대중에게 웰컴 메시지를 전하는 ‘웰컴 월’을 마련했다. 아울러 커뮤니티 스페이스에선 장애인 바리스타를 고용하는 히즈빈스 커피가 환경을 주제로 한 카페를 운영한다.

6층 ‘임팩트 스페이스’는 환경 분야 소셜벤처가 모여 큰 임팩트를 창출할 수 있도록 오피스 공간으로 조성됐다. 우선 ‘H-온드림 오피스’에는 재단의 임팩트 스타트업 지원 사업인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에 참가한 환경 분야 기업 4곳이 들어선다. 입주 기업은 ▲라잇루트 ▲포이엔 ▲식스티헤르츠 ▲트레드앤그루브 등이다. 이들은 기후변화 등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미디어 콘텐츠 작업을 진행할 수 있는 ‘H-온드림 스튜디오’와 260여 H-온드림 펠로 기업이 언제든지 협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라운지, 미팅룸도 마련했다.

현대차정몽구재단은 온드림 소사이어티 개관을 맞아 오는 21일부터 3일간 ‘온드림 소사이어티 위크 2022′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공간, 경제, 라이프스타일,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MZ세대와 함께 ‘모두를 위한 지속가능한 미래(A Sustainable Future for All)’에 대해 대화하는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첫날은 온드림 소사이어티 개관식과 함께 ▲다음 세대를 위한 삶과 공간 ▲2030을 위한 ESG 투자 ▲임팩트를 위한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제로웨이스트 오디세이 등을 주제로 한 강연이 진행된다. 둘째 날은 H-온드림 펠로 기업들의 공간 투어에 이어 ▲지구를 위한 라이프스타일 ▲공존과 순환을 주제로 강연이 펼쳐진다. 마지막 셋째 날엔 업사이클링 공예와 리페어 카페, 리사이클 보틀백 제작 등의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온드림 소사이어티 위크 홈페이지(www.onsoweek.com)에서 사전 등록하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