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17일(금)

닷, 美 교육부에 ‘디지털 촉각 패드’ 독점 공급…300억원 규모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한 시각장애인 학생이 ‘닷 패드’에 점자핀으로 출력 된 세계지도를 읽고 있는 모습. /닷 제공

국내 소셜벤처 ‘닷’이 미국 내 모든 시각장애인 학교에 디지털 촉각 디바이스 독점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닷은 “미국 교육부와 내년부터 4년간 미국 시각장애인 학교에 디지털 촉각 디바이스 ‘닷 패드’를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닷 패드는 지난 2017년 연구 개발을 시작한 제품으로 수천개의 점자핀을 통해 학습 교과서의 그래픽을 실시간 점형으로 표시해준다. 특히 PC, 모바일, 교실 내 전자칠판 등에 나온 그림을 바로 디스플레이에 출력할 수 있기 때문에 시각장애인 학생이 수업에서 시각 요소 디자인을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다. 닷 관계자는 “점자로 번역할 경우 일반교과서보다 3~5배 두꺼워지는 점자 종이 교과서를 디지털 교과서로 대체할 수 있다”면서 “닷 패드가 미국 시각장애인 학교에 보급되면 시각장애인 교육의 양적·질적 수준을 모두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 규모는 300억원 수준이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보조공학기기 시장에서 단일 제품으로는 이례적으로 큰 규모다. 닷은 최근 바이든 미국 정부의 교육 예산 확대를 사업 확장의 기회로 보고 있다. 닷 관계자는 “올해 미국 정부의 교육 예산이 약 41% 증가함에 따라 이번 계약이 향후 1000억원 이상의 프로젝트로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닷은 “이번 미국 교육부와의 계약을 계기로 아시아, 중동, 유럽 등으로 글로벌 스케일업을 더욱 가속화해 시각장애인을 위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