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17일(금)

“기업 20곳이 전 세계 플라스틱 쓰레기 55% 배출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호주 비영리단체 ‘마인더루’가 발표한 ‘플라스틱 쓰레기 제조업체 지수’ 보고서. /마인더루

전 세계에서 배출되는 플라스틱 쓰레기 절반 이상이 세계 주요 20개 제조업체에서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 시각) 호주의 비영리단체 ‘마인더루(minderoo)’는 ‘플라스틱 쓰레기 제조업체 지수’ 보고서를 통해 “2019년 한 해 동안 바다에 버려지거나 매립되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약 55%가 20개 기업에서 발생했다”며 업체 리스트를 공개했다.

1위는 미국 대형 석유업체 엑손모빌이었다. 엑손모빌은 전 세계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의 5.9%를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다우케미칼(5.6%), 시노펙(5.3%) 인도라마벤처스(4.6) 사우디아람코(4.3%)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 기업으로는 롯데케미칼이 2.1%로 12위를 기록했다.

국가별로 따지면, 상위 20개 업체 중 중국 기업이 4곳으로 가장 많았다. 미국, 태국, 대만 기업이 각 2곳이었다. 한국, 영국, 프랑스, 홍콩,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인도, 브라질, 멕시코 기업은 1곳씩 명단에 올랐다.

‘마인더루’는 같은 기간 국가별로 1인당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량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호주가 1인당 59kg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국 53kg, 한국·영국이 44kg을 버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2050년이면 플라스틱 제조업체가 배출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체 배출량의 10%를 차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들 기업은 화석 연료를 주재료로 사용해 플라스틱을 만드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다량 배출한다. 플라스틱 제품의 재활용률 역시 1년에 10~15% 수준에 그치고 있다.

앤드루 포레스트 마인더루 대표는 “플라스틱 오염은 지구가 직면한 가장 치명적이고 큰 위협 중 하나”라면서 “아무런 관리 없이 화석 연료에 기반을 둔 플라스틱 생산 업체들을 내버려 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