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5월 6일(목)

전신마비 아들 휠체어 밀며 40년 마라톤… ‘철인’ 아버지 하늘나라로

전신마비 아들 휠체어 밀며 40년 마라톤… ‘철인’ 아버지 하늘나라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세상에서 가장 강인한 아버지’ 딕 호잇 81세로 별세
BAA 특별 성명 “보스턴 마라톤의 아이콘이자 전설”

아들과 함께 마라톤 72회 비롯 총1130개 대회 완주

1977년 아버지 릭 호잇이 아들 릭과 함께 자선달리기 대회에 참가할 당시 모습. /팀호잇 홈페이지

참가번호 00. 아버지는 아들의 휠체어를 밀고 또 밀었다. 전신마비인 아들은 아버지와 함께 바람을 가르며 달렸다. 1977년, 장애 라크로스 선수를 위한 자선 달리기 대회에 참가한 부자(父子)는 5마일(약 8km) 코스를 끝에서 두 번째로 완주했다. “아빠, 달리고 있을 때면 장애인이라는 사실을 잊게 돼요.” 아들의 말 한마디에 아버지는 인생의 도전을 결심한다. 이날 이후 아버지는 아들과 함께 각종 대회에 참여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마라톤 72회, 트라이애슬론 257회, 듀애슬론 22회 등 총 1130개 대회를 완주했다. 40년간의 긴 여정이었다.

‘세상에서 가장 강인한 아버지’라 불리던 딕 호잇(Dick Hoyt)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81세.

17일(현지 시각)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딕 호잇은 이날 오전 매사추세츠주 홀랜드 자택에서 잠을 자던 중 영면에 들었다. 가족들은 그가 심장 질환을 오랫동안 앓았다고 전했다.

딕 호잇은 군인이었다. 고등학교 졸업 후 매사추세츠주방위군으로 입대했다. 육군으로 복무를 시작한 그는 2년 뒤 항공대대로 전환했고, 웨스트필드의 반스 항공방위군 기지에서만 35년간 근무했다. 1995년 중령으로 전역했다.

그에게는 세 아들이 있었다. 장남인 릭 호잇(59)은 태어날 때 목에 탯줄이 감겨 산소 공급이 중단되면서 중증 장애를 얻었다. 뇌성마비로 걷거나 말을 할 수 없었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릭이 열한살 되던 1972년, 그는 터프츠대 엔지니어그룹의 도움을 받아 아들과 의사소통할 수 있는 컴퓨터를 제작했다. 릭의 첫 마디는 “가자, 브루인스!(Go, Bruins!)”였다. 보스턴 브루인스는 NHL(북미아이스하키리그) 소속팀으로 당시 시즌 결승전에 올라있었다. 스포츠에 대한 아들의 열정을 확인한 딕 호잇은 이후 아들과 함께 ‘팀 호잇(Team Hoyt)’을 꾸려 각종 레이스에 도전했다.

2013년 4월 15일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 아버지 딕 호잇이 아들 릭을 태운 휠체어를 밀며 레이스를 진행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팀 호잇’이 세상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건 1980년 보스턴 마라톤에 참여하면서다. 아버지는 아들을 태운 특수 휠체어를 밀며 42.195km를 완주했다. 이후 매년 대회에 참여하면서 32차례나 완주했다. 마지막 참가 대회였던 2014년 당시 딕의 나이는 74세였다.

보스턴체육협회(BAA)는 딕 호잇을 보스턴마라톤의 상징이자 전설이라고 불렀다. 이날 BAA는 특별 성명을 통해 “보스턴마라톤의 아이콘인 딕 호잇의 사망 소식에 매우 슬프다”며 “그는 30년 이상 결단력과 열정, 그리고 사랑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2018년 4 월, 제122회 보스턴 마라톤 대회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딕 호잇(왼쪽)과 아들 릭 호잇의 모습. /AP·연합뉴스

딕 호잇의 도전은 종목을 가리지 않았다. 수영, 사이클, 마라톤을 연이어 완주해야 하는 트라이애슬론도 257차례 완주했다. 딕 호잇은 허리에 묶은 로프를 아들을 실은 고무배와 연결해 바다 수영을 했고, 사이클 코스에서는 아들을 자전거 앞쪽에 설치한 특수 의자에 앉혀 레이스를 펼쳤다. 또 1992년에는 자전거를 타고 미국을 횡단하며 45일에 걸쳐 6011km를 완주하기도 했다.

첫 번째 마라톤 완주에 16시간 14분이 걸렸던 기록은 2시간 40분 47초까지 단축됐다. 트라이애슬론 기록도 13시간 43분 37초까지 줄였다. 주변 사람들은 아들 없이 출전하면 놀라운 기록이 나올 거라고 했지만, 그는 “아들과 함께하지 않는다면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딕 호잇의 아들인 러스 호잇은 “아버지는 삼 형제를 장애와 무관하게 동등하게 대했다”면서 “수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준 아버지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