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5월 6일(목)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하는 ‘서울재난병원’ 만든다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하는 ‘서울재난병원’ 만든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서울 혜화동 서울대병원 전경. /조선일보DB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전담하는 ‘서울재난병원’이 설립된다.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병원 내 임시병상이 아닌 별도 부지에 병원을 설치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와 서울대병원은 12일 서울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부지에 감염병 차단을 위한 음압시설을 갖춘 서울재난병원을 세운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재난병원은 1만9720­㎡ 규모로 모듈형 중증환자 병상 48개를 운영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져 중증환자 수가 줄어들면 코로나 19 일반병상 96개로 전환해 운영하게 된다.

서울시는 병원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무상 제공하고, 서울대병원은 비용과 의료진을 투입한다. 서울재난병원이 들어서는 원지동 부지는 과거 국립중앙의료원 이전지로 논의된 곳으로, 부지용도가 이미 ‘종합의료시설’로 지정돼 있다. 이에 서울시는 늦어도 3월 말 개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언제 닥칠지 모를 위기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부지 무상 제공은 물론 서울재난병원 설립 절차의 조속한 마무리까지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지강 더나은미래 기자 riv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