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재단-지리산이음, 남원 산내면에 시민사회 활동 지원 공간 만든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들썩 조감도/ 아름다운재단

재단법인 ‘아름다운재단’과 사회적협동조합 ‘지리산이음’이 전북 남원 산내면에 시민사회 활동가들의 공간인 ‘들썩’을 조성하기 위한 모금 캠페인을 진행한다.

년 초 운영을 시작하는 들썩은 산내면 농협 창고 공간을 리모델링해 조성된다. ▲포럼·워크숍 등 행사 공간 ▲공유 오피스 ▲공유 주방 등이 마련되며, 지역 시민사회 활동가는 물론 주민에게도 개방한다. 아름다운재단과 지리산이음이 지난 2018년부터 지역 시민사회 활성화를 위해 운영해오던 ‘지리산 작은변화지원센터’ 사무실도 이곳에 들어선다.

아름다운재단은 산내면은 인구 2000여명의 작은 지역이지만 지난 1990년대 후반부터 시민사회 활동가 등 대안적 삶을 꿈꾸는 사람들이 모여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는 곳”이라며 들썩을 통해 산내면을 전북지역 공익활동의 거점으로 키워내겠다고 밝혔다

모금은 오는 12월 31일까지 진행되며 아름다운재단 홈페이지(beautifulfund.org/jirisan)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모금된 기부금은 건물 리모델링비와 관리비, 프로그램 운영비 등에 쓰일 예정이다.

[박선하 더나은미래 기자 sona@chosun.com]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