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미 책꽂이] ‘근대장애인사’, ‘비영리단체의 윤리’ 외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근대 장애인사: 장애인 소외와 배제의 기원을 찾아서

조선시대에 장애인은 단지 몸이 불편한 사람일 뿐, 비장애인들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생활을 누렸다. 양반계급의 장애인 중에는 정1품 벼슬에 올랐던 이도 있다. 장애인이 불구자’’비정상으로 낙인 찍혀 멸시받게 된 것은 오히려 근대에 접어들면서부터다. 역사 속 장애인의 삶을 오랫동안 연구해온 저자가 신문, 잡지, 문학작품, 일기, 외국인 견문록 등 역사적 기록에서 개화기·일제강점기 장애인의 삶을 자세히 들여다봤다. 정창권 지음, 사우, 20000

 

 

 

비영리단체의 윤리: 투명성을 넘어 신뢰로 향하는 비영리 실무 가이드(나눔북스 14)

비영리 분야에서 30년 넘게 활동해온 저자가 비영리단체의 윤리란 무엇이며, 바람직한 비영리 조직 문화를 위해 지켜야 할 원칙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비영리 활동가들이 모금 활동, 보조금 관리, 조직 운영 등 일상 업무에서 윤리적 딜레마에 빠졌을 때 어떤 선택을 해야 할 것인지 사례를 통해 구체적으로 안내한다. 게리 M. 그로브먼 지음, 구미화 옮김, 아름다운재단, 19000

 

 

 

한국의 사회보험, 그 험난한 역정(코리안 미러클5)

국내 경제 전문가들로 구성된육성으로 듣는 경제기적 편찬위원회가 펴낸코리안 미러클의 다섯 번째 시리즈로, 한국 사회보험의 70년 역사를 돌아본다. 전후 경제 발전에 초점을 맞춘() 성장 후() 복지정책 아래 상대적으로 힘을 받지 못한 사회보험 제도가 한국 사회에 뿌리내리기까지의 과정을 김종대 전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김종인 전 보건사회부 장관, 진 념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등 경제 원로들의 증언을 토대로 정리했다. 육성으로듣는경제기적편찬위원회 지음, 나남출판, 28000

 

 

넘어진다는 건: 장애인공동체 마을로 간 청년 노엘과 엉뚱한 이웃들

독일의 장애인 공동체 마을 노이에어케로데의 일상을 담은 그래픽노블. 어머니를 잃고 어쩔 수 없이 마을로 이사 오게 된 지적 장애 청년 노엘에게 이곳에서의 생활은 넘어짐과 일어섬의 연속이다. 개성 강한 이웃들과 부대끼며 서서히잘 넘어지고 빨리 일어서는 법을 익혀가는 노엘의 모습을 유머 있게 그려냈다. 노이에어케로데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며 출간된 작품이다. 미카엘 로쓰 지음, 김신회 옮김, 한울림스페셜, 15000

 

 

스웨덴의 저녁은 오후 4시에 시작된다

사회복지정책 전문가인 저자가 스웨덴에 2년 동안 머물며 직접 보고 느낀 것을 에세이 형식으로 묶어냈다. 단순히 스웨덴의 선진 복지 정책을 나열식으로 소개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이러한 정책들이 스웨덴 사람들의 일상 속에서 어떻게 빛을 발하는지를 스웨덴의 평범한 이웃들의 이야기를 통해 보여준다. 윤승희 지음, 추수밭, 18000

 

 

 

 

[한승희 더나은미래 기자 heehan@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