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얘기 들어보실래요?”…3인3색 장애인 유튜버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1인 미디어 전성시대, 많은 사람들이 ‘유튜브 크리에이터(Youtube creator·유튜브에 직접 만들거나 출연한 영상을 올리는 창작자)’에 도전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눈길을 끄는 이들이 장애인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이다. 다른 유튜버들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고 독특한 취미를 소개하는 영상을 올리지만, 시청자들의 반응은 뜨겁다. 자신들만의 특별한 콘텐츠로 세상과 소통하는 장애인 유튜브 크리에이터 3인을 소개한다.

굴러라 구르님

굴러라 구르님 유튜브 영상 캡쳐.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는 장애인 이야기’, ‘경산시청, 휠체어 경사로를 철거하라고?, ‘장애인한테 이런 것 좀 하지마!

유튜버 ‘굴러라 구르님’(김지우)이 만든 콘텐츠들이다. 구독자 수 29000여명, 인기 영상 조회 수는 10만이 넘는 그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장애인의 입장을 대변하고 생각을 밝힌다. 휠체어 경사로를 철거하라는 지자체의 부당한 지시를 비판하고, 장애인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말과 행동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려주는 식이다

굴러라 구르님은 지난해 2월부터 유튜브 채널을 개설, 활동을 시작했다. 뇌성마비로 인해 휠체어를 사용하지만, 자신을 “대한민국의 평범한 여고생”이라 소개한다. 이름도 휠체어가 굴러가는 모습을 빗대 ‘구르님’이라 지었다그는 영상을 통해 “우리나라에 수많은 장애인이 있지만, 주변에서 찾아보기도 어렵고 TV에 출연하는 것도 보기 어렵다”며 “나는 어디에도 없는 것 같지만, 어디에나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다”고 당찬 포부를 밝힌다. 굴러라 구르님의 유튜브 영상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

 

브래드박

브래드박 유튜브 영상 캡쳐.

유튜버 ‘브래드박(Bread Park)’의 주요 콘텐츠는 ‘BB탄총’으로 불리는 ‘에어 소프트건’ 리뷰 영상이다. 전문가 못지않은 전문 용어, 능수능란한 손놀림으로 제품의 부품 하나하나를 살펴 시청자들에게 설명한다. 다양한 BB탄총을 시연하는 그는 놀랍게도 1급 시각장애인이다.

“대학을 졸업할 즈음 갑작스럽게 시력을 상실했다”는 그는 빛의 유무만을 파악할 정도의 시력으로 스스로 영상을 제작해 지난 2년간 채널을 꾸준히 운영해오고 있다. 자신을 촬영할 때에는 스마트폰 음성 출력 프로그램의 도움을 받고, 그 외엔 전부 ‘감’만으로 촬영한단다.

영상이 ‘밀덕(밀리터리 마니아, 군대나 총기 정보에 대한 광팬 또는 마니아)’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끈 덕분에, 브래드박의 채널은 구독자 수 9700여명, 인기 영상은 조회 수 7~8만에 달한다. 구독자가 늘면서 간혹 시각장애인이 맞느냐는 의심을 받기도 한다. 이에 브래드박은 자신이 영상을 제작하는 과정을 하나하나 영상으로 밝히기도 했다. 브래드박의 유튜브 영상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 

 

하개월

하개월 유튜브 영상 캡쳐.

청각장애인 유튜버 ‘하개월’은 올해 초 유튜브를 시작한 새내기 유튜버다. 구독자는 5800. 시작 단계지만 일주일에 한 개 이상은 꼬박꼬박 콘텐츠를 올릴 정도로 열정적이다. 본래 개인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던 그녀는 다양한 콘텐츠 창작에 도전하기 위해 유튜브를 시작했다. 청각장애인이면 모두 ‘수화’를 사용할 것이란 편견이 있지만 하개월은 음성언어로 시청자와 소통한다. 정작 그녀는 23살까지 수화를 사용해 본 적이 없다

“고등학교 때, 장애인을 위한 배려가 있는 줄 몰라 일반 학생들과 함께 시험을 봤어요. 아무것도 안 들리는 영어 듣기 평가 시험을 울면서 봤어요.

영상에서 그녀는 학창시절 장애인으로서 겪어야만 했던 자신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전한다. 청각장애인 친구나 청각장애인 요가강사 등을 초대해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하며, 청각장애인이 노래방을 가는 콘텐츠를 통해 눈길을 끌기도 한다. 하개월의 유튜브 영상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

 

이주연 더나은미래 청년기자(청세담 9)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