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그 후] ‘도서관’으로 케냐 아이들의 꿈을 짓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월드투게더_국제개발_케냐_윙윙도서관_카바넷_2016_윙윙도서관 놀이
윙윙도서관 설립 이후 달라진 카바넷 아이들의 놀이모습. /월드투게더

“어떻게 놀아야 하는지도 몰랐어요. 그냥 돌을 던질 뿐이었죠.”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에서 차로 8시간을 달려 도착한 마을 카바넷. 그 곳 아이들은 버스 한 대 겨우 지나갈만한 좁은 거리에서 돌을 던지며 하루를 보냈습니다. 노래를 부르거나 그림을 그리는 아이는 없었습니다. 수많은 아이들의 있었지만 꿈은 ‘농부’ 또는 ‘택시기사’로 한결 같았습니다. 아이들이 만난 세상의 유일한 직업이었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에게 하고 싶은 공부를 지속한다는 것은 늘 꿈같은 일이었습니다.

미래를 꿈꾸지 못하는 카바넷 아이들을 위해 월드투게더는 마을 도서관을 짓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2013년 8월, 드디어 ‘윙윙도서관’이 개관했습니다. 개관식에 마을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모였는지 도서관 안으로 미처 다 들어가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아이들이 공부하며 꿈을 키울 수 있는 도서관이 생겼지만 한 가지가 부족했습니다. 바로 도서관을 가득 채울 책입니다. 아이들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주기 위해 월드투게더는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모금을 시작했습니다. 목표금액은 600만원. 모금함을 연지 3개월 만에 1800여명의 네티즌이 자신의 콩을 기부해주었습니다.

‘우리 집에 잠들어있는 책을 필요한 아이들에게 주고 싶어요.’

‘더 많이 나누지 못해 미안해!’

아이들을 향해 따뜻한 응원의 댓글도 이어졌습니다. 이렇게 해서 모인 697만원으로 윙윙도서관에는 백과사전, 동화책, 고등학교 진학시험 준비를 위한 문제집 등 300여권의 책이 구비됐습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방과 후 교실에 쓰일 물감과 악기도 마련됐습니다. 지구 반대편에서 날아온 ‘콩의 기적’ 덕분에 카바넷 아이들은 더 이상 돌을 던지며 하루를 보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카바넷 아이들이 책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아세요? 얼마 전 독서왕 선발대회를 했는데, 지금까지 읽은 책이 50권을 훌쩍 넘더라고요.”

월드투게더_국제개발_케냐_윙윙도서관_카바넷_2016_도서관 내부
윙윙도서관 내부 모습. /월드투게더

아이들이 책을 한 권씩 읽을 때 마다 찍어주는 날개모양 도장은 윙윙도서관 벽을 가득 채웠습니다. 처음에는 글조차 몰랐던 아이들이 지금은 창작 동화책을 한 권 뚝딱 만들 정도라고 합니다. 윙윙도서관을 찾기 위해 다른 마을에서 몇 시간을 걸어오는 아이들도 생겼습니다.

◇넓어진 꿈의 스펙트럼 …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공부하는 아이들

“제 꿈은 엔지니어예요. 열심히 공부해서 우리 마을을 잘 사는 마을로 바꾸고 싶어요.”

“저는 외과의사가 되고 싶어요. 의사가 되면 의료 혜택을 받기 어려운 곳에서 봉사하고 싶어요. 제가 윙윙도서관에서 도움을 받은 것처럼요.”

토마스와 길버트는 윙윙도서관이 배출한 마을의 자랑입니다. 가정 형편이 어려워 진학을 포기했던 두 아이는 윙윙도서관의 방과 후 수업을 통해 꿈을 키웠습니다. 도서관에서 공부한 이후 KCPE(케냐 고등학교 진학시험) 점수를 100점 이상 올린 두 친구는 장학생으로 고등학교에 가게 됐습니다. 아이들은 자신들에게 꿈을 만들어 준 기부자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습니다.

“공부가 재미있다는 걸, 내게 공부에 소질이 있다는 걸 윙윙도서관 수업을 들으면서 알게 됐어요. 저희가 공부를 계속할 수 있게 도와주신 한국의 후원자분들게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저희와 같은 아이들이 더 많이 생길 수 있으면 좋겠어요.”

월드투게더_국제개발_케냐_윙윙도서관_카바넷_2016_토마스,길버트(1)
윙윙도서관 장학생 토마스와 길버트. /월드투게더 제공

◇윙윙도서관의 장학생을 키워주세요

요즘 윙윙도서관은 한 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3년 전 지었던 도서관이 조금씩 낡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나무로 지은 도서관은 정기적으로 방수 페인트를 칠해주지 않으면 빗물이 스며 부식될 위험이 있습니다. 도서관의 책들도 어느새 새카맣게 닳아버렸습니다.

“아이들의 정서가 건강해야 그 사회를 더 건강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좋은 책을 통해 성장한 아이들은 카바넷 마을과 케냐의 미래가 될 것입니다.”

월드투게더는 윙윙도서관이 더 많은 토마스와 길버트를 키워낼 수 있도록 도서관 보수 공사 및 도서 구매를 위한 모금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콩기부를 통해 아이들이 꿈을 지원해 주세요. http://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33716/donorList?redirectYN=N&donorType=netizen <-모금함 바로가기 

월드투게더_국제개발_케냐_윙윙도서관_카바넷_2016_예체능교실 (10)

월드투게더는?
‘교육을 통한 자립’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개발도상국에서 지역개발 및 구호사업을 펼치는 글로벌 NGO입니다. 윙윙도서관을 비롯해, 에피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장학사업, 미얀마 구개구순열 어린이 수술지원, 필리핀 강제 이주촌에서 기초 인프라 구축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일합니다. 2005년 출범해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지역 7개 지부, 협력지원국 2개국, 비정기지원국 8개국를 두고 있습니다.

글/ 김지현 더나은미래 청년기자 
사진·자료/ 월드투게더worldtogether.or.kr/ko/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