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4일(일)
[더나미 책꽂이] ‘어쩌다 숲’ ‘동물, 채소, 정크푸드’ ‘아마존 분홍돌고래를 만나다’
더나미책꽂이_어쩌다숲

어쩌다 숲

높은 건물, 아스팔트로 포장된 도로, 그 위를 달리는 자동차들…. 도시는 인공물로 가득한 공간이지만 동시에 빠르게 성장하는 생태계이기도 하다. 최근 미국 대도시에는 수달과 박쥐, 코요테, 앵무새 등 각종 야생동물이 몰려들고 있다. 미국뿐만이 아니다. 전 세계적으로 대도시는 자국의 다른 지역보다도 생물다양성 수준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저자는 최근 일어나는 야생동물들의 ‘위대한 이주’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인간의 어떤 선택이 도시를 ‘이상한 야생동물 보호소’로 만들었는지, 어떤 재야생화의 패턴이 나타나는지, 도시 동물의 삶은 어떤 모습인지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인간과 야생동물이 지속가능한 공존을 이룰 수 있는 도시의 미래를 모색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진다.

피터 알레고나 지음, 김지원 옮김, 이케이북, 1만9800원, 424쪽

더나미책꽂이_동물, 채소, 정크푸드

동물, 채소, 정크푸드

사람은 ‘먹어야’ 산다. 고대 메소포타미아 사람도, 오늘을 사는 현대인도. 하지만 식문화는 완전히 달라졌다. 미국 컬럼비아대 공공보건대학원 교수인 저자는 고대인의 식물 채집부터 근대의 아일랜드 기근, 현대 맥도날드 성장까지 인간의 식량사를 분석했다. 직접 식량을 채취하던 고대인과 달리 현대인은 끼니의 50%를 집 밖에서 때운다. 오늘날 우리가 먹는 칼로리의 60%는 기업이 생산한 초가공식품에 들어 있다. 저자는 현대로 올수록 농업의 무게 중심이 인간의 필수 먹거리를 생산하는 것에서 대기업의 이익을 내는 수단으로 이동했다는 것을 밝힌다. 식품 기업이 배를 불리는 사이 환경은 오염되고 저소득층 건강은 악화했다. 책의 결론이 절망은 아니다. 저자가 사례로 든 미국과 브라질의 지역중심 농업, 정크푸드 제한 정책 등에서 희망을 볼 수 있다.

마크 비트먼 지음, 김재용 옮김, 그러나, 1만8000원, 508쪽

더나미책꽂이_아마존 분홍돌고래를 만나다

아마존 분홍돌고래를 만나다

동물을 연구하기 위해서라면 어떤 산간 오지도 마다치 않고 달려가는 사인 몽고메리의 생태 에세이이자, 여행 회고록이다. 저자는 방글라데시 순다르반을 탐사하다가 처음 민물 돌고래를 목격한다. 돌고래를 연구하던 그는 아마존 강에 산다는 ‘분홍돌고래’에 대한 환상을 품게 된다. 사람의 영혼을 빼앗아 간다는 전설만이 유명할 뿐, 과학적 연구는 부족한 이 신비한 생명체를 만나기 위해 저자는 결국 아마존으로 떠난다. 책에는 페루와 브라질을 수차례 오가며 기록한 여정이 담겼다. 아름다운 분홍돌고래 이야기를 들으며 인간의 탐욕이 초래한 아마존의 비극도 함께 떠올리게 된다. 2001년 미국에서 초판이 발행됐고, 2008년 원서 개정판이 발행됐다. 이번 개정판은 원서 개정판을 번역했다.

사이 몽고메리 지음, 승영조 옮김, 돌고래, 2만원, 440쪽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