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6일(목)
서울시,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출범

온실가스 감축, 기후위기 적응 등 주요 탄소중립 정책에 관한 자문·심의를 담당하는 ‘2050 서울특별시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출범했다.

23일 서울시는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서울시 주요 탄소중립 관련 정책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위원회는 ‘서울특별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 조례’ 제정에 따라 신설됐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추진된 ‘서울특별시 기후변화대응에 관한 조례’를 폐지하면서 해당 조례에 근거를 둔 기후변화대책위원회를 없애고 그 주요 기능을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로 이관했다.

환경 분야 연구원, 교수 등을 포함해 총 25명의 전문가가 위원회를 구성한다. 위원장은 서울시 행정1부 시장이 맡았다. 위원들은 2년간의 임기 동안 탄소중립 사회 이행과 녹색성장 추진을 위한 주요 정책과 계획, 시행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하게 된다.

김의승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최근 폭우 등 극단 기상현상이 빈번해짐에 따라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이 대두하고 있다”면서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가 서울시 기후위기 대응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2026년까지 온실가스 30% 감축을 목표로 하는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탄소중립 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다. 탄소중립 이행책임관을 지정하고 기후예산제를 도입하는 등의 이행체계도 마련했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